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드팩토, 써모피셔와 삼중음성유방암 전이 진단키트 개발

최종수정 2020.08.03 18:00 기사입력 2020.08.03 18:00

댓글쓰기

내년 상반기 유방암 환자 대상 임상시험 돌입
향후 모든 암종에 대한 암 전이-재발 예측 진단키트 개발 예정

메드팩토, 써모피셔와 삼중음성유방암 전이 진단키트 개발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메드팩토 가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인 써모피셔 사이언티픽(Thermo Fisher Scientific)과 삼중음성유방암 전이 및 재발 예측 진단키트 개발생산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BAG2 단백질의 작용 기전을 바탕으로 암 전이 및 재발 예측 키트(MO-B2) 상용화를 위한 제품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BAG2는 암 조직 주변의 종양 미세환경에서 종양세포의 증식, 재발, 전이 등을 돕는 카텝신 B(cathepsin B, CTSB)와 결합해 암 전이 활성을 유도하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앞서 메드팩토는 삼중음성유방암에서 BAG2 단백질이 세포 밖으로 분비되는 작용기전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BAG2는 암환자에게서 분비되는데 자체 개발한 항체를 사용할 경우 항암 효과가 있다는 것도 최근 연구를 통해 검증했다”며 “특히 BAG2는 삼중음성유방암 이외에 다른 암 환자의 혈액에서도 검출돼 다양한 질환 진단으로도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메드팩토는 삼중음성유방암뿐만 아니라 난소암 등 다른 질환의 암 환자에게서 BAG2 단백질이 높은 수준으로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회사는 BAG2의 작용 기전을 바탕으로 써모피셔 사이언티픽과 진단키트 개발을 통해 다양한 암종의 전이 및 재발을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현재 개발 중인 MO-B2 진단키트의 자체 테스트 결과,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 대비 민감도와 특이도에서 높은 수준의 발현율을 보였다”며 “향후 제품으로 상용화될 경우 제품 경쟁력은 물론 시장진입 속도도 가파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유방암은 여성 호르몬 수용체 양성, HER2 양성, 삼중음성유방암 3가지로 분류된다. 유방암 환자의항암치료 여부를 결정하는 유전자 검사방법인 미국의 지노믹헬스(Genomic Health)의 온코타입(Oncotype)DX의 경우, 연 매출이 4억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유방암의 전이와 재발을 예측하는 진단키트는 아직 전무한 상태다.


메드팩토는 미국 내 저명한 암 연구소 및 대학병원 등 연구기관 네트워크를 활용해 제품을 검증하는 한편, 다양한 암종의 전이와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제로 시장을 선도할 방침이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현재 BAG2 기반의 MO-B2 진단키트와 함께 BAG2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치료제 MA-B2의 연구개발에서도 성과가 나오고 있어 향후에는 암의 재발과 전이 여부를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까지 할 수 있는 동반진단 컨셉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드팩토는 바이오마커 기반의 혁신 신약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TGF-β 저해제인 백토서팁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백토서팁 관련 총 11건의 임상시험을 동시 진행중이다. 회사는 추가 파이프라인인 MA-B2, MO-B2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