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은정 검사 "박원순 성추행 관련 말 아끼는 점 양해 부탁"

최종수정 2020.07.15 10:40 기사입력 2020.07.15 10:40

댓글쓰기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사진=연합뉴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검찰 내부 문제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온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요구에 "말을 아끼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 부장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근래 몇몇 분들과 일부 매체에서 저와 서지현 검사를 목 놓아 부른 것과 관련해 한마디 덧붙인다"며 "제 직과 제 말의 무게를 알고 얼마나 공격받을지 경험으로 잘 알기에, 아는 만큼 필요 최소한으로 말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사 게시판에 글 쓴 것이 징계 사유 중 하나였고, 내부망과 페이스북에 글 쓰면 징계하겠다는 검사장 경고에 한참을 시달렸으며, 저를 징계하라고 진정 넣는 민원인도 있었다"면서 "글 쓸 때마다 징계 회부할 꼬투리가 있는지 재삼재사 확인했고, 그런데도 막무가내로 징계한다면 소송에서 어떻게 공격하고 방어할지도 미리 생각해놓아야 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검찰 내부고발자로 8년을 견딘 생존력은 살벌한 자기검열"이라면서 "검사직과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고, 능력이 벅차 검찰 밖 일은 지금까지처럼 깊이 공부해 벗들과 이야기하기 어려울 것이니 혹여 세상만사에 대한 제 짧은 생각을 기대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투 이야기를 접한 후 명예훼손이나 모욕으로 피소된 분 중 울산 시민도 있을 테고, 그렇다면 제가 사건을 담당하게 될 수도 있겠다 싶어 더욱 말을 아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부장검사는 마지막으로 "몇몇 분들의 몇 마디에 호응하는 일부 언론의 부름에 편하게 답하기 어려운 제 직에 대해 더욱 양해를 구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