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동빈 "외환위기 때보다 심각한 '70% 경제'…살 길 찾아야"

최종수정 2020.07.14 16:51 기사입력 2020.07.14 16:51

댓글쓰기

14일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웨비나 형태로 진행된 '2020 하반기 VCM'에 참석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14일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웨비나 형태로 진행된 '2020 하반기 VCM'에 참석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19년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70% 경제’가 뉴 노멀이 됐다"라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할 것을 촉구했다.


신 회장은 1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 '2020 하반기 롯데 VCM(옛 사장단 회의)'에서 "코로나가 곧 끝나고 '애프터 코로나'가 올 것이라 생각했지만, 코로나와 함께 하는 '위드 코로나'가 내년 말까지는 계속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VCM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웨비나(웹 세미나)' 형태로 서울 잠실(5개), 소공(2개), 양평(1개) 등 3개 거점에 마련된 8개 회의실에 소그룹으로 모여 진행됐다. 회의에는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임원, 4개 BU장 및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신 회장의 발언 곳곳에서 사업 전반에 대한 위기감이 묻어났다. 신 회장은 "1998년 IMF,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평가하고, 그간의 사업전략을 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업무상의 낭비를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CEO가 해야 하는 첫번째 일"이라고 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롯데그룹의 주력사업인 롯데쇼핑과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화학 사업의 부진한 실적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유통 사업은 올해 1분기에 백화점 실적이 '코로나19' 직격타를 입어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 롯데쇼핑의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4.6% 감소한 521억 원에 그쳤다. 호텔 사업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하늘 길이 모두 끊기며 매출 비중이 큰 면세점의 실적이 수직하락하며 더 심각한 상황이다.


롯데케미칼도 마찬가지다. 이곳은 올해 1분기 잠정 영업손실이 860억 원으로 2012년 2분기 이후 31분기만에 적자 전환했다. 매출액은 3조27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 감소했다.


신 회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해외 사업에서도 해법을 모색하기 어려줘지자 국내 사업 집중 전략으로 선회할 것을 주문했다. 신 회장은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하고 있다. 국제정치적으로도 불안정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유통 매장 등 현장을 잇달아 방문했던 것을 언급하며 "직접 가서 보니 잘하는 것도 있지만 부족한 점도 보였다"며 "이처럼 어려운 상황일수록 본업의 경쟁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지난 5월 초 일본에서 귀국해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친 뒤 매 주말마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의 롯데 사업장들을 방문하고 있다.


현재 롯데는 롯데쇼핑을 중심으로 유통 계열사에 대한 구조조정을 진행중인데, 신 회장의 발언은 구조조정의 효율성을 더욱 높이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롯데쇼핑은 향후 3~5년내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슈퍼, 롭스가 운영 중인 매장 700여개 중 실적이 부진한 200여곳의 문을 닫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신 회장은 "DT(디지털전환)를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지 재확인 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상황이 어렵다고 너무 위축되지 말고, 단기 실적에 얽매이지 말고, 장기적인 측면에서 본업의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노력해 달라"고 대표이사들에게 당부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