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박상학 WP 기고문 반박…"대북전단, 북한 알 권리 도움 안돼"

최종수정 2020.07.14 13:48 기사입력 2020.07.14 13: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통일부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의 미국 워싱턴포스트 기고문 내용과 관련해 대북 전단 살포는 북한 주민의 알 권리 충족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박 대표가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우리는 북한에 식량과 정보를 보낸다. 한국은 왜 이를 막으려고 하는가'라는 기고문에서 주장한 내용에 정반 반박했다.

박상학 대표는 기고문에서 한국 정부가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하고 김정은 정권의 거짓말에 대해 대안적 이야기를 하는 활동가와 탈북자의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주민의 알 권리 보장은 남북 간 긴장을 유발하지 않고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앞서 통일부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에게 법인설립허가취소 처분에 대한 의견을 15일까지 제출하라고 안내했다. 지난달 29일 통일부가 청문회를 열어 소명기회를 부여했지만 참석하지 않은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박상학 대표가 15일까지 의견을 제출하지 않으면 정부의 법인 설립허가 취소 처분을 수용하는 것으로 간주한다. 반면 박상학 대표의 동생 큰샘 박정오 대표는 청문회에 참석해 별도의 의견제출을 하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일부 매체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아들이 척추관절 질환으로 군 면제 판정을 받은 이후 지인과 카트 레이싱을 하고 맥주병이 담긴 상자를 나르는 영상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 카트 레이싱은 일반인도 탈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해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후보자측 설명이라고 전제한 후 "일반인 누구나 타는 카트이고 선수들이 타는 고난도가 아니다"라며 "지인 행사를 홍보하는 차원에서 연출된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