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김동연·홍정욱 중 누구냐" 질문에…김종인 "몇 분은 욕망 갖고 있어"

최종수정 2020.07.14 12:30 기사입력 2020.07.14 12:30

댓글쓰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정치권에서 언급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홍정욱 전 의원 등의 야권 대선후보들에 대해 "그 중 몇 분은 (대권) 욕망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허민 문화일보 기자의 질문에 답해 "누구를 특정해서 말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 내부에도 있겠고 외부에도 대통령이 되고자 움직이는 이들이 있다"며 "단 대통령이 되겠다고 공식적으로 선언한 사람이 나타나지 않았고 앞으로 (나타날 거라고) 가정하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그들이 공정한 경쟁을 통해 대통령 후보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안 대표, 김 전 부총리, 홍 전 의원, 장성민 전 의원 중에서 꼽아달라는 요청에 "거론하신 분들이 실질적으로 대통령 후보가 되려고 생각하고 있는지는 정확히 잘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 그중의 몇분은 상상컨대 그런 욕망을 갖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현재 우리나라 전개되는 상황을 놓고 보면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느냐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일치된 견해를 갖고 있다"며 "거기에 적합한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는 인물이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다는 것. 그는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어려운 사회로 치닫고,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이런 문제들을 과연 누가 해소할 수 있는지가 다음 대통령 선거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대선주자로 영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분이 실질적으로 대권에 대한 어떤 야망을 가지고 있는지는 제가 정확히 판단을 못했다"며 "일부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 지지도가 상당한 수준을 보이고 있어서 그도 대통령 후보군에 속할 수 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건 윤 총장이 물러나서 실질적으로 의사표시를 하기 전까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통합당의 승리 가능성과 관련, "대선기간이 1년 10개월 남았다"며 "통합당이 몇 %인지는 말씀드릴 수 없고,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다음에 집권을 위한 최대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