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준병 "박원순, 죽음으로 2차가해 막아"…서혜진 "고소인에게 상처"

최종수정 2020.07.14 10:34 기사입력 2020.07.14 10:34

댓글쓰기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연주 인턴기자]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역임했던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의 주장을 의심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성추행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혜진 여성변호사협회 인권국장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 의원 언급에 대해 "성인지 감수성이 너무 많아서 이런 선택을 했다는 것에 절대 동의할 수가 없다"며 "오히려 박원순 시장이 진실 규명을 사실상 어렵게 만든 그러한 선택을 했다"고 반발했다.

앞서 윤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소인 법률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이 오늘 오후에 있었습니다만,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피해자를 보아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며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박 시장이 죽음으로써 답하신 것 같다"며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서 국장은 윤 의원에 발언에 대해 "고소인이 비서로 근무했을 당시에 서울시에서 책임 있는 부시장의 직위에 있었던 분이 이러한 식의 발언을 한 것이 놀랍다"면서 "고소인에 대한 어떤 최소한의 배려,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런 식의 발언이 아닌 고소인에게 더 큰 상처를 주는 그런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추행에 대한 조사, 묵살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 피고소인에게 어떻게 그 사실이 흘러 들어갔는지에 대한 조사 등 3가지 조사가 다 가능하다"며 "수사 기관의 의지를 갖고 어느 정도의 사실관계 규명은 필요하다는 판단을 했다면 최소한의 사실관계에 관해서는 조사를 충분히 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는 이 사건에 대해 일차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 고소인, 피고소인 모두가 서울시 소속이었다. 서울시가 이 사건에 대한 조사에 책임이 있다"며 "조사를 통해서 이 사건에 대해 진상을 규명할 최소한의 의무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의원은 14일 오전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한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해 미안하다"며 "(박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지만,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며 "가짜뉴스와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