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박원순 장례 논란에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보라"

최종수정 2020.07.12 18:36 기사입력 2020.07.12 18: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절차 등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보면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문을 마치고 나오다 기자들이 '박 시장 빈소에 조문할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박 시장 빈소를 조문할 계획이었다가 보류한 바 있다. 그는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선 인간으로선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는 바"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백 장군에 대해선 "6·25 때 대한민국이 존폐 기로에 섰을 때 최후의 방어선을 지켜주셨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게 혁혁한 공로를 세우신 분"이라며 "최대의 예우를 갖춰 장례가 진행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 장군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에 대해선 "본인이 생전에 6·25 전사 장병들과 함께 (서울현충원에) 안장되기를 원하신 것으로 안다"며 "뭣 때문에 서울현충원에 안장을 못 하고 내려가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다만 '박 시장은 대대적으로 추모하고 백 장군은 홀대한다'는 당 일각의 지적에는 "별개의 사안이기 때문에 결부해서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