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최민희 전 의원에 "입 닥치고 애도나 해라"

최종수정 2020.07.11 19:13 기사입력 2020.07.11 17:01

댓글쓰기

진중권, 최민희 전 의원에 "입 닥치고 애도나 해라"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의당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을 정쟁화한다"는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비판을 강하게 반박하며 날을 세웠다.


진 전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일갈했다. 이는 최 전 의원이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정의당 의원을 향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한 데 따른 것이다.

진 전 교수는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최 의원을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그새를 못 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는다"며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마주칠 현실이다. 자기 딸에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해 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인권변호사이자 평소에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던 시장도 이런 짓 합디다. 다른 사람들은 오죽 하겠습니까”라며 "그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도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한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언급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