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극찬한 포토레지스트·불화수소 제조사는 어디

최종수정 2020.07.09 15:42 기사입력 2020.07.09 15:42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SK하이닉스를 방문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수입이 막히면서 국산화 작업 중인 포토레지스트와 불화수소 등 반도체 소재 기업들에 대해 극찬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SK하이닉스를 방문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가 1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지금까지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없이 위기를 잘 극복했다"며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K하이닉스의 분석측정센터를 방문했다. SK하이닉스는 다양한 반도체 분석 및 측정 장치가 있는 이 센터를 협력사에게 개방해 장비 및 소재 개발에 도움이 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동진쎄미켐과 솔브레인, 아모그린텍, SK머티리얼즈 등 반도체 소재 제조사들이 이곳에서 SK하이닉스는 물론 다양한 회사들과 협력해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포토레지스트와 불화수소 등 반도체 핵심소재 개발 공정 현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진다.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의 원재료인 웨이퍼 위에 바르는 감광액(소재)을 말한다. 빛의 노출에 반응해 반도체 회로패턴을 구성하는 필수 소재다. 지난해 일본 정부가 불화수소와 함께 수출규제 조치에 나선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일본 의존도가 높아 국산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포토레지스트와 관련해 SK하이닉스와 동진쎄미켐의 협력공정을 둘러봤다. 동진쎄미켐은 특히 하이엔드급 불화아르곤(ArF) 포토레지스트를 지난해 말부터 SK하이닉스와 공동 개발해 연말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불화수소는 솔브레인의 협력공정을 방문했다. 불화수소 역시 반도체 필수소재로 반도체 웨이퍼의 식각과 불순물 제거에 사용된다.


솔브레인은 일본 수출 규제 이후 불순물이 1조분의1 미만인 고순도 불화수소를 개발했고, SK하이닉스와 협업을 통해서 양산 적용 평가 기간을 1년에서 3개월로 단축하는 성과를 이뤘다. 특히 일본에 뒤지지 않는 고순도의 불화수소를 개발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크게 칭찬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겪으면서 신뢰를 기반으로 한 국제분업의 중요성을 절감했다"며 "글로벌 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