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희룡 "추미애 입장문, 최강욱과 공유했다면 더 나쁜 국정농단"

최종수정 2020.07.09 13:58 기사입력 2020.07.09 13:58

댓글쓰기

"내부 논의 내용 최강욱에 새어나간 것 법무부도 인정" 지적

원희룡 제주지사 /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문 가안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게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일"이라며 "국정농단의 재연"이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법무부 내부 논의 내용이 최 대표에게 새어나갔고 법무부도 인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순실 국정농단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최순실이 봐줬다는 보도로 시작됐다"며 "추 장관 입장문을 범죄 피의자인 최 대표와 공유했다면 더 나쁜 국정농단"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단도직입적으로 묻겠다. 최강욱에게 새어나간 겁니까, 아니면 최강욱이 써 준겁니까"라며 "법무부 장관이 권력 끄나풀들과 작당하고, 그 작당대로 검찰총장에게 지시할 때마다 검찰이 순종해야 한다면 그게 나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최 대표는 전날(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한다는 것",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어 그는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이라며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는데도"라고 평했다.


그러나 최 대표는 글을 올린 지 30분께 뒤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는 "공직자의 도리 등 문언이 포함된 법무부 알림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돼 삭제했다"며 "법무부는 그런 알림을 표명한 적 없다.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고 해명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복수의 매체 및 법무부 등 설명을 종합하면 최 대표가 먼저 올린 글 내용은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발표한 입장문의 가안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법무부가 이날 실제 전달한 입장문 내용은 "총장의 건의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 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음"이었다.


법무부가 입장문을 전달하기 전 최 대표에게 사전 유출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자, 최 대표는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써 "청와대 배후설을 음모론으로 미래통합당에서 제기하더니, 마치 제가 법무부와 교감하며 뭔가를 꾸미는 것처럼 언론플레이를 한다"라며 "완전 헛짚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충남 공주에서 특강을 하고 세종시에서 즐거운 저녁식사 후 늦게 귀가하는 과정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살피다 언뜻 올라온 다른 분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 적은 것"이라며 "제 글을 보신 지인이 법무부가 표명한 입장이 아니며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알려와 곧바로 글을 내리고 정정한 게 전부"라고 설명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