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미 공략하는 LG…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출시

최종수정 2020.07.09 10:00 기사입력 2020.07.09 10:00

댓글쓰기

이달 중 파나마·페루 등 6개국에 K시리즈 출시
북미에서 '스타일로 6' 출시하며 라인업 확장

남미 공략하는 LG…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출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를 남미 지역에 출시하고 글로벌 공략에 나선다.


9일 LG전자는 이달 중 파나마, 페루, 코스타리카 등 6개국에 실속형 스마트폰 ‘LG K61’, ‘LG K51S’, ‘LG K41S’ 등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멕시코, 브라질, 한국(모델명 LG Q61) 등에 K 시리즈를 출시했다. 현재까지 K 시리즈가 출시된 국가는 15개국이다. 3분기 중 출시 국가를 확대할 예정이다.


K 시리즈는 실속형임에도 쿼드 카메라, 6.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해 경쟁력이 뛰어나다. 온도와 습도, 진동, 충격 등 내구성 기준을 갖춰야 하는 미국 국방부의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했다.


LG전자는 지난 5월 북미 지역에 스타일러스 펜을 내장한 ‘LG 스타일로(LG Stylo) 6’를 출시하며 실속형 스마트폰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북미 시장에 총 6개의 스타일로 시리즈를 출시했다.

스타일로 6는 200달러대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6.8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등을 갖췄다. 전면에 1300만 화소 카메라, 후면에는 각각 1300만, 500만, 500만 화소의 표준, 초광각,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 부사장은 “고객에게 꼭 필요한 기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