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노영민 빠른 결단 감사…민주당, 국민 목소리 무겁게 들어야"

최종수정 2020.07.08 17:35 기사입력 2020.07.08 17:35

댓글쓰기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반포 아파트 처분을 결정한 가운데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빠른 결단에 감사하다"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솔선수범이 중요합니다. 저는 우리 정부를 신뢰하지만, 국민의 불신은 높다. 그래서 정부의 정책을 설명드릴 겸 저의 생각을 보태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 적극 추진 △공공주도의 공공임대주택 직접 개발 △무주택자 대출 규제 재검토 등을 제안했다.


김 전 의원은 "최근 일부 고위공직자들과 국회의원들의 주택보유 실태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정부의 정책은 국민의 신뢰가 생명이다"라며 "고위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이 솔선수범을 보여야 한다. 특히 민주당 의원님들은 공천 과정에서 '주택 처분 서약서'를 작성했습니다. 약속을 지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국회를 포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적극 노력해달라. 수도권 부동산 문제를 풀기 위해선 밀집된 수도권의 몸집을 줄여야 한다"라며 "지금 국민의 목소리를 무겁게 들어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이자 우리 민주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길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