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해군, 술 마신 부사관 십여명 더 있다…사상 초유 임관식까지 연기

최종수정 2020.07.07 15:23 기사입력 2020.07.07 11:55

댓글쓰기

해군, 당초 음주인원 3명으로 해명
66명 중 상당수 음주 정황 포착돼
창군 이래 최초로 준위 임관식 연기

[단독]해군, 술 마신 부사관 십여명 더 있다…사상 초유 임관식까지 연기

단독[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준사관(준위) 임관을 위해 교육을 받던 해군 부사관(하사~원사)들이 술판을 벌이다 적발된 것과 관련해, 군이 후보생 전원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 이 일로 준사관 임관식이 해군 창설 이래 처음으로 연기된 일까지 발생했다.

▶본지 7월3일 보도 '해군 간부들, 준사관 임명 앞두고 음주…안보주간 기강해이 ‘심각’' 참조


7일 해군에 따르면 경남 창원 해군교육사령부는 지난 3일로 예정돼 있던 제61기 해군 및 해병대 준사관 후보생 임관식을 한 주 연기했다. 해군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음주사고와 관련해 전수조사가 실시되면서 임관식이 연기됐다"며 "아직 조사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라 명확한 입장을 밝히긴 어려우나 비위 행위가 확인된다면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일 본지 보도로 세간에 알려진 이 사건에 대해 해군 측은 후보생 66명 중 3명이 맥주 2병을 나눠 마신 일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후 해군은 주류 반입 경로와 음주 인원들을 파악하기 위해 훈련기간 중 교육사령부 출입자 명부를 대조하는 등 전방위적인 조사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66명 중 단 5명을 제외하고 61명이 술을 나눠 마신 의혹이 추가로 제기된 것이다. 해군 측은 앞서 적발된 3명에 대해 강제퇴소 조치했으며, 이들 외에도 10여명이 음주한 정황을 포착해 소명을 받고 있다. 나머지 인원에 대해선 교육사령부 내 대기토록 하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교육은 하사에서 원사까지 계급을 일컫는 '부사관'들이 장교(소위) 바로 아래, 원사 바로 위 계급인 '준사관'으로 임관 받기 위한 것으로, 훈련 기간 중 음주와 흡연은 전면 금지돼 있다.


한편 이미 퇴소 조치된 3명의 후보생들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도 있다. 해군은 사건이 발생한 후 퇴교심의위원회를 열고 퇴소를 결정했지만, 당사자들에게 제대로 통지하지도 않는 등 기본적인 준칙을 지키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