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영민의 '반포' 해프닝에 野의 맹공…"목마르다고 바닷물 마시나"

최종수정 2020.07.04 13:12 기사입력 2020.07.04 13: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1주택 외의 처분을 권유했지만 정작 본인의 반포 아파트를 팔지 않아 구설에 오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두고 야권이 맹공을 퍼붓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책의 근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보여주기식 미봉책으로 해결하는 것의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오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한 인터뷰에서도 "재산 처분권은 헌법에 보장됐는데, 공무원은 집 한 채 이상 있으면 팔라는 게 제대로 된 나라냐"며 "애초에 정책 목표, 방향, 타이밍이 잘못돼서 생긴 일인데, 목마르다고 바닷물을 마시는 주택정책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고위 공직자가 먼저 솔선수범을 하라며 청와대 참모들의 1주택 외의 주택 처분을 권고했던 청와대 비서실장이, 본인이 3선을 지낼 동안 선택해 준 청주 지역구민들을 저버리고 강남의 고가 아파트를 남겨놓고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했다"며 "강남의 아파트를 팔겠다는 발표를 40분 만에 청주로 번복을 하는 등 소신과 재산 사이에서의 갈등까지 겪으면서 선택한 강남 아파트이기에 더욱 상징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솔선수범하면서까지 강남의 아파트를 지킨 노 비서실장의 행동 덕분에 부동산 가격의 안정화에 대해 긴가민가하고 있던 국민들은 확실한 시그널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정우식 민생당 대변인도 "'똘똘한 한 채'는 모든 국민들의 로망"이라며 "노 비서실장이 무엇보다 적법한 절차를 밟았다면 재건축 아파트든 다주택자이든 하등의 비난받을 이유가 없지만, 문제는 노 비서실장의 사례에서 보듯이 주택시장에서 '똘똘한 한 채' 욕망은 엄연히 건재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