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어차피 文 정권 망조 들어…야당은 코로나19 이후 대비해야"

최종수정 2020.07.02 20:32 기사입력 2020.07.02 20:32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어차피 문재인 정권은 망조가 들었다"며 "야당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 이후'란 코로나19의 종식을 말하는 게 아니다. 분위기를 보니, 가을이 오면 다시 크게 유행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K-방역의 국뽕으로 잠시 잊고 지냈던 고통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며 "어차피 당정청의 최고현안은 '대통령 안심퇴임'이다. 아무래도 울산시장 선거 개입 수사가 문제인 듯하다. 임종석까지 갔던 수사가 지금 당정청의 반대로 거의 중단된 상태기 때문이다. 이게 대통령 친구를 위한 VIP 숙원사업이라, 자기들도 많이 불안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노후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걱정하라 하고, 야당은 그들이 내다 버린 국민을 지켜야 한다. 여기저기서 실정의 결과들이 나타나고 있다"라며 "정의당이든 국민의당이든, 미래통합당이든 무엇보다 코로나19 이후의 그림을 그리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 누구처럼 과거로 가서 남의 무덤이나 팔 게 아니라, 미래로 가서 기획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