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뉴질랜드 외교부 차관보 화상회의…싱글레어 차관보 "한국 등 국경 개방 검토"

최종수정 2020.07.02 19:25 기사입력 2020.07.02 19:25

댓글쓰기

한-뉴질랜드 외교부 차관보 화상회의…싱글레어 차관보 "한국 등 국경 개방 검토"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2일 마크 싱클레어 뉴질랜드 외교부 아주ㆍ미주 담당 차관보와 화상회의를 가졌다.


이번 화상회의는 양국 외교 차관보간 첫 인사의 기회를 갖고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 등 논의를 위해 개최됐다.

양측은 한국과 뉴질랜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동향 및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앞으로 전망 및 코로나19 상황 하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차관보는 경제활동 목적의 기업인 입국 허용 필요성을 언급했고 이에 싱클레어 차관보는 뉴질랜드 정부가 인접국인 호주를 시작으로 한국 등 코로나 방역에 성공적인 국가들과 차례로 국경을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측은 전통적 우방국이자 협력 파트너인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양자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싱클레어 차관보는 최근 우리나라 기업이 뉴질랜드 해군 최대 규모의 군수지원함을 건조ㆍ인도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김 차관보는 이를 계기로 양국간 국방ㆍ방산분야 협력이 더욱 증진되기를 기대했다.


한편 김 차관보는 올해 한국전쟁 70년을 맞이해 지난 1일 뉴질랜드에서 개최된 기념행사에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참석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양측은 지역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역내 및 국제무대에서 대표적 유사입장국인 양국이 다양한 지역 및 글로벌 이슈에 있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싱클레어 차관보는 뉴질랜드가 내년 APEC 정상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면서 회의의 성공적 개최 준비와 포괄적ㆍ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TP) 및 기후변화 등 여타 분야에서도 한국과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했다.


이에 김 차관보는 내년도 P4G 정상회의 개최 계획을 밝히면서 동 회의가 유엔기후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디딤돌이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녹색 리더십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측은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한-뉴질랜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외교당국간 긴밀한 소통과 협의가 지속돼야 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후속 협의를 통해 폭넓은 의제에 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