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북 외교관 "코로나19에 타격 입은 北, 간부 가족에 쌀 배급 중단"

최종수정 2020.07.02 13:48 기사입력 2020.07.02 13: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인 고영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북한이 고위직 가족 쌀 배급을 중단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밝혔다고 2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고 전 부원장은 이날 보도된 요미우리와의 인터뷰에서 "평양 중심부에 사는 조선노동당·정부·군의 간부 가족에 대한 쌀 배급이 지난 2∼3월을 마지막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간부 본인에 대한 배급은 이어지고 있지만 이로 인해 전시 비축미 시설인 '2호 창고'를 일부 개방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북한 체재의 내구력이 떨어지고 있다"면서 "북·중 국경 폐쇄가 경제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고 전 부원장은 북한에 설탕, 밀가루 등이 부족하고 농장 비료 공급량이 지난해의 3분의 1 정도 상황이라고 들었다면서 "(1990년대) '고난의 행군'이 다시 오는 것이 아니냐는 동요가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북·중 국경폐쇄가 길어지면 "북한이 체제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내부 불만이 높아지면 다시 도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북한이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친 이유도 평양이 동요하고 있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시민의 분노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린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움직이는 측면도 있다는 분석도 함께 내놨다. 고 전 부원장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면 2017년과 같은 군사적 긴장 국면이 펼쳐질 것이라며 "북한군에는 임전 태세를 취할 여유가 없다. 그래서 가장 약한 상대인 한국을 때려 간접적으로 미국을 공격하려고 한 것이 아니겠냐"고 의견을 밝혔다.


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최근 전면에 나타난 것을 두고 김 위원장의 신변에 문제가 생길 경우를 대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 전 부원장은 "10살 전후로 추정되는 (김정은의) 아들이 후계자가 될 때까지 적어도 10년은 걸린다"면서 "그때까지 자신의 몸에 뭔가가 있는 경우 수렴청정을 김여정에게 맡기려고 한 것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군사 행동을 보류해 "김여정을 키우면서도 그 권위가 너무 높아지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고 전 부원장은 김 위원장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 같다"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8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카트를 이용한 시기가 있었다는 점을 언급, 올해 5월 비료 공장 준공식 때 김정은 위원장이 부은 얼굴로 등장해 카트를 타고 시찰한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준공식장에서 김여정이 김정은 근처에 앉은 것을 두고도 단상에서 비틀거릴 때 부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고 전 부원장은 "북한 국영 매체가 김여정에 대해 대남정책을 '총괄'하고 있다거나 김정은이 부여한 '권한'을 토대로 당에 '지시'를 했다고 보도하는 것도 본래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김정은이) 뭔가 (건강) 문제를 안고 있을 가능성이 크지만, 결정적인 근거는 없다. (지병으로 알려진) 당뇨나 심혈관계 질환에 더해 얼굴이 부은 것을 보면 신장 질환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최고 권력자에 근접하는 이들에 대한 북한의 철저한 점검 태세를 고려하면 김정은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