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십년 전통 '백년가게' 네이버 지도에 나온다

최종수정 2020.06.11 14:41 기사입력 2020.06.11 14:41

댓글쓰기

수십년 전통 '백년가게' 네이버 지도에 나온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30년 이상 명맥을 유지한 점포들을 네이버에서 손쉽게 검색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는 11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인증하는 전국 '백년가게'를 네이버 검색과 네이버 지도를 통해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제공한다고 밝혔다.

'백년가게'는 30년 이상 명맥을 유지하면서도 오래도록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점포 중 우수성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은 점포다. 전남 여수 구백식당, 충북 옥천 일미해장국처럼 30년 이상 가게 중 경영자의 혁신의지, 제품과 서비스 차별성 등을 종합 평가해 중기부가 선정하며 전문가 컨설팅, 혁신역량 강화 교육, 우대 보증·자금, 홍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네이버 검색이나 지도에서 '백년가게' 키워드를 검색하면 네이버 플레이스와 연동된 다양하고 정확한 점포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특정 지역에 방문했거나 방문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 '지역명+백년가게' 형태로도 검색이 가능하다. 네이버와 중기부는 향후 업데이트되는 '백년가게' 정보들도 추가 반영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중기부는 네이버 검색, 지도를 통해 약 400여 곳의 백년가게 정보가 제공됨에 따라, 사용자들이 해당 점포들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또 손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과 업주들 입장에서도 일간 300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네이버 플랫폼을 통해 가게를 알리는 등 고객들과 보다 많은 접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백년가게는 사업주에게는 자부심과 혁신 동력을 고객들에게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제도"라며 "그러한 취지를 네이버가 잘 이해해줘서 이러한 서비스가 나올 수 있었고, 보다 많은 백년가게들이 나올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중기부의 백년가게 정보를 통해 소상공인들에게는 고객들과의 더 많은 접점의 기회를 제공하고, 사용자들에게는 더욱 가치있는 정보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사용자들과 소상공인들을 더욱 잘 연결시켜줄 수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