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격 혁신' SK텔레콤 "서비스 출시 전 2030 직원 결정 거친다"

최종수정 2020.06.07 09:00 기사입력 2020.06.07 09:00

댓글쓰기

'파격 혁신' SK텔레콤 "서비스 출시 전 2030 직원 결정 거친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전 영역에서 구 시대 공식을 모두 깰 때다." SK텔레콤이 모든 서비스 출시 전 디지털 세대인 20~30대 직원들의 의사 결정을 거치는 파격 혁신에 나선다. 본사가 아닌 집에서 10~20분 거리의 사무실로 출근할 수 있도록 '거점 오피스'도 확대한다.


7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박정호 대표는 지난 3일 오후 을지로 본사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4시간여에 걸쳐 '비대면 타운홀'을 진행하고 이 같은 전략을 발표했다.

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전 세계적 언택트 트렌드는 초연결성을 제공하는 ICT기업에게 위기이자 기회"라며 "이동통신부터 뉴(New) ICT사업, 기업 문화까지 새로운 시대에 맞게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대기업 최초로 전 직원 재택근무, 온라인 주주총회, 비대면 채용 등을 실시한 데 이어 전사적 혁신을 선언한 것이다. 이날 SK ICT패밀리 약 4만명이 참여하는 타운홀에 비대면 시스템을 복합적으로 연결한 것 또한 여러 솔루션을 직접 테스트, 사업화하기 위한 시도다.


박 대표는 “이동통신 경쟁력을 ARPU(가입자당 월 매출), 가입자 수로 계산하고, 점유율을 고지 점령전으로 생각하는 시각부터 탈피해야 한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각 사업 특성을 고려한 新 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신규 사업에 대해서는 “당장 손해가 되더라도 모든 신사업을 인공지능(AI), 클라우드화하는 변화를 시도해야 새로운 기회가 생긴다”며 “디지털 시대에는 뉴 ICT 상품을 더 많은 회사에 개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서비스위원회 산하 ‘주니어 보드’를 신설하고, 모든 서비스 출시 전 디지털 세대인 젊은 직원들에게 의사 결정을 받자고 파격 제안했다.


박 사장은 초협력 시대 키워드로 ‘자강(自强)’을 강조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과의 초협력에 있어 스스로 강하지 않고서는 곧 한계에 달하지만, 새 시대를 이끌 힘이 있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한 기회를 열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직원들은 댓글을 통해 일하는 방식 혁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SK텔레콤 경영진은 ▲본사가 아닌 집에서 10~20분 거리의 사무실로 출근하는 ‘거점 오피스’ 확대 ▲ICT로 업무효율을 높이는 ‘스마트솔루션’ 강화 의견에 동의하며, 즉시 준비키로 했다. 박 대표는 ▲재택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정교화하는 ‘디지털 워크2.0’ ▲구성원이 직접 필요조직을 신설하는 ‘애자일(Agile) 그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영진은 이날 타운홀 미팅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사업 환경이 악화됐으나 그 동안 축적해온 디지털 역량과 기술이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3~4월 미디어 사업의 VOD 매출, e커머스 거래액은 각각 두 자릿수 늘었다. 보안분야에서도 열화상 카메라 수요 확대 등 신규 매출이 발생했고, MNO 영역에서는 5G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신사업기회가 빠르게 열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 경영진은 언택트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온-오프라인 유통망 장점을 연결한 O2O 마케팅 플랫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확대 ▲언택트 출입통제 솔루션 출시 ▲동영상 커머스 차별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임직원들이 대강당에 모여 사업 방향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타운홀을 정기적으로 개최해왔다. 이 자리는 최고경영자(CEO) 및 주요 임원이 직접 프레젠테이션하고, 직원들이 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SK텔레콤 대표 소통 문화로 자리매김했다.이번 비대면 타운홀에서 임직원들은 화상회의 솔루션, PC · 모바일, 온라인 스트리밍 댓글 등을 통해 이 행사에 활발하게 참여했다.


박 대표는 “위기 속에서도 우리 인프라가 우수하고,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높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직원들이 코로나로 거리를 두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결합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끝맺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