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주시, 선미촌을 문화·예술·인권 꽃피는 공간으로 ‘재 탄생’

최종수정 2020.06.03 14:02 기사입력 2020.06.03 14:02

댓글쓰기

전주시, 선미촌을 문화·예술·인권 꽃피는 공간으로 ‘재 탄생’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 선미촌을 문화·예술·인권이 공존하는 복합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전주시와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는 3일 성평등전주 커뮤니티홀에서 여성인권·예술·도시재생 유관기관 관계자와 시의원, 주민협의회장 등 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 정기회의, 사업공유회’를 열었다.

시는 올해를 선미촌 성매매 종식 원년으로 삼고 민·관의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문화예술 인프라를 확충하고 성평등·인권이 함께하는 문화복합공간으로 만들면서 주민공동체를 확대하는 등 선미촌 2.0 프로젝트를 완성하는데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현재 선미촌의 위치한 권삼득로를 곡선화해 차량 서행을 유도하고 인도 설치로 보행안전을 확보하는 등 기반시설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 어두운 가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가로등 설치는 물론 가로수 식재, 전신주 이설, 소로개설,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 설치, 방범용 CCTV 설치, 커뮤니티 공간 설치를 완료해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키로 했다.

나아가 기억골목 조성과 주민기획단 운영, 소규모 공영주차장 설치, 취약계층을 위한 작은도서관 운영 등 주민을 위한 어울림 공간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조선희 선미촌정비 민관협의회 민간위원장은 “올해에는 성매매집결지 완전 폐쇄라는 목표 아래 민·관이 협력해 달려가야 한다”면서 “서노송예술촌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성평등과 예술, 마을공동체 회복을 향해 새로운 걸음을 내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0년대 초반 85개에 이르렀던 선미촌 성매매업소는 현재 15개소까지 줄었으며 이 공간에는 ▲물결서사(예술책방) ▲시티가든(마을정원) ▲성평등전주 커먼즈필드(주민협력소통공간)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박물관) 등이 들어섰다.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gom210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