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지하철 역사에 택배·짐 보관 …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곳 구축

최종수정 2020.06.01 06:00 기사입력 2020.06.01 06:00

댓글쓰기

서울교통공사, 공실상가·유휴공간 활용 시민편의 증대

서울 지하철 역사에 택배·짐 보관 …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곳 구축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오는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내에 '생활물류 지원센터'를 최대 100여곳 설치·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도시철도 기반의 생활물류 체계를 구축, 이동수단을 넘어 시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한 생활물류 서비스를 지하철 내에서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생활물류 지원센터는 유·무인 택배물품 보관·접수·픽업해 주는 것은 물론 개인물품 보관(셀프-스토리지), 개인 교통수단 관리, 스마트폰 배터리 대여 등 통합형 생활물류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개 된다. 역사 내 공실 상가나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설치된다.

공사는 우선 올해 지원센터 20개소를 설치해 물품보관 위주의 단일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년엔 50개소까지 늘려 택배 접수와 배송, 세탁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2022년까지 100개소로 규모를 늘려 신선물류, 편의점 등 유통 서비스까지 그 범위를 넓힐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공사는 지역별 인구·상업·시설·물류 특성이 담긴 빅데이터를 활용, 사업 대상지를 분류해 역사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직장인이 많아 택배 서비스 수요가 많은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한 을지로입구역 등에는 택배 중심의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문화·관광·숙박시설이 많아 짐 보관 수요가 많은 관광지 인근 홍대입구역 등에는 유인보관소 및 물품대여 중심의 지원센터를 설치하는 방식이다.


앞서 공사는 생활물류 지원센터 서비스를 위한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현재 서울 지하철 전 역사에 무인물품보관함(T-Locker) 5557개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 4월부터는 모관함 예약·결제·민원상담이 가능한 전용 모바일 앱을 출시하기도 했다.

캐리어 등 작은 화물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인보관소(T-Luggage)도 지난해 11월 2호선 홍대입구역을 시작으로 서울역, 명동역, 잠실역 등에 설치·운영중이다. 보관 뿐 아니라 인천국제공항까지 캐리어를 배송해주는 편의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1세기 지하철은 단순 여객운송만이 아닌 지역 생활의 중심으로 자리잡아야 한다"며 "사회 변화에 맞춰 생활물류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시민편의 증진과 복합 부가가치를 창출해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