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인도 현장지원단, 주정부 '출국 제한' 조치로 발 묶여

최종수정 2020.05.28 21:48 기사입력 2020.05.28 2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화학의 인도 가스누출 사고수습 현장지원단이 현지 주 정부의 갑작스러운 출국 제한 조치로 인해 발이 묶이는 상황을 맞았다.


특히 인도 측 조치에는 적법성이 결여됐다는 지적도 있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28일 당국 관계자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LG화학 현장지원단은 지난 26일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에서 자사 전용기 편을 이용해 출국하려 했지만 현지 경찰에 의해 제지당했다.


현장지원단은 항공당국 등의 승인을 받은 상태로 출국에 문제가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지만 주 경찰이 이의를 제기하며 막아선 것이다. 주 경찰은 주 정부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현장지원단은 출국하지 못했고 해당 전용기는 빈 상태로 한국으로 돌아갔다. 다만, 현장지원단은 여권을 압수당하거나 특정 장소에 억류되지는 않았다.

LG화학은 지난 7일 인도 법인인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스티렌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하자 13일 현장 지원단을 파견했다.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이 이끄는 8명의 현장 지원단은 기술 인력,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번 방문에서 피해 주민을 직접 만나고 현지 정부 관계자와도 면담하는 등 사고 수습과 대책 마련에 집중했다.


특히 공장 인근 마을 주민을 위해 무료 음식 제공, 의료 캠프 설치 등 지원 작업도 추진했다.


다만, 최근 현지 법원 명령에 따라 공장 출입이 일부 제한된 데다 주민 지원 체계가 어느 정도 갖춰짐에 따라 지원단은 이날 출국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에 인도 주 정부는 LG화학 측이 지원단 출국 이후 사고 책임을 지지 않으려 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27일 현지로 직원을 급파해 주 정부 측을 설득하는 등 사태 해결에 나선 상태다.


이와 관련해 LG화학 측은 "현장지원단은 사고 수습을 위한 공장 안정화 및 피해복구 체계 수립 등의 임무를 마치고 귀국 예정으로 현재 귀국을 위한 관련 기관과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