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진 "정의연, 억울해만 하지 말아야…野, 증거 확보했다면 고발하라"

최종수정 2020.05.13 13:58 기사입력 2020.05.13 13:58

댓글쓰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기부금 부정사용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정의기역연대(정의연)의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에게 "억울해하고 답답한 것도 있겠지만 이런 문제는 빨리 털고 정리하는 것이 맞다"고 조언했다./사진=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기부금 부정사용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정의기역연대(정의연)의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에게 "억울해하고 답답한 것도 있겠지만 이런 문제는 빨리 털고 정리하는 것이 맞다"고 조언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더불어 시민당 당선자에게 "억울해하고 답답한 것도 있겠지만 이런 문제는 빨리 털고 정리하는 것이 맞다"고 조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소중하게 해 왔던 우리 사회 모두가 소중한 가치, 지켜야 할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는 정의연의 노력, 그 운동의 진정성이 훼손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칫 회계의 불투명성이 운동의 진정성을 흔들 수가 있다. 우리 사회 모든 곳곳에서 국민의 눈높이와 국민의 상식은 어디든 회계의 불투명성을 용납하지 않는다"라며 "그래서 기업은 물론 시민사회단체, 심지어는 동네 조기축구회까지 총무와 회장이 다 책임지고 이 부분에서 명확하게 다 문서로 만들어서 검증을 받는다"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정의연 측이 '왜 도대체 우리한테 이런 식으로 하나. 이게 무슨 프레임이냐' 식으로 억울해할 게 아니다. 다만 지금 이 문제와 관련해 윤 당선인의 책임 여부를 물을 상황까지는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수 야당은) 저러니까 정의연 쪽이라든지 아니면 정의연 쪽을 응원하고 기대하고 있는 국민이 친일 프레임 혹은 여야 혹은 진보 보수의 프레임으로 이것을 방어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필요하면 '(정의연) 너희 다 (회계 내역을) 열어봐라' 하지 말고 뭔가 증거 잡은 게 있으면 검찰에 바로 고발하시라. 그렇게 하는 게 책임 있는 정당과 정치인의 역할이다. 정확한 근거나 이런 것 없이 그냥 막 얘기하는 게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