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BI도 못한 걸 한국에서? 어차피 잡혀도 집유로 끝나 괜찮아"

최종수정 2020.03.25 10:58 기사입력 2020.03.25 10:58

댓글쓰기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유포한 일명 'n번방' 사건의 실체를 최초로 폭로한 대학생 추적단 '불꽃'이 n번방뿐만 아니라 성 착취물이 오가는 텔레그램 채팅방이 여전히 성업 중이라고 밝혔다.


25일 추적단 '불꽃'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n번방 등 성 착취물이 오가는 텔레그램 채팅방을 지켜보고 있다"며 "아무리 박사가 잡혀도 텔레그램에서 많은 가해자들이 여전히 활동 중이라 어수선하긴 해도 간간이 성 착취물 영상이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도 있긴 하다"며 "그런데 불안해하는 기색을 누가 보이면 서로 'FBI에서도 포기한 걸 우리나라에서 어떻게 하냐? 절대 안 뚫린다, 쫄지 마, 얘들아'라며 서로 독려를 하면서 자기들끼리 안심을 시켜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본인들이 (처벌을) 얼마 안 받을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많아야 5년 이상은 안 받겠지' 이런 식으로 말하고 있다"며 "이전에 잡힌 사람들이 얼마나 받았는지를 자기들끼리 정리를 해 놓고 '집유(집행유예)로 끝난다' 이런 식으로 말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잠입 취재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서는 "디지털 성범죄가 사회에 만연해 있다 보니 이에 대해 취재를 해 보자 하다가 와치맨이 운영하는 'AV스눕'이란 사이트를 발견했다"며 "그 사이트에 텔레그램 방 주소 링크가 올라와 있어서 들어가 봤는데 상상도 못한 게 거기 펼쳐져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법 촬영물은 말할 것도 없고 딱 봐도 초등학생, 중학생으로 보이는 너무 어린 아이들이 협박을 당해서 일반적이지 않은 행동들을 하고 있어 충격을 받았다"며 "(이런 어린 아이들을 보면서) 누구는 가슴이 어떻다, 다리가 예쁘네 어쩌네 품평회를 열었다. 뿐만 아니라 나이, 지역 등 신상 정보가 같이 올라와서 찾아가서 어떻게 해보겠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도 부지기수"라고 말했다.


채팅방 참가자에 대해서는 "요 며칠 가해자들의 신상을 캐내기 시작했는데, 서울대생도 있고, 중학생도 있다"며 "신검을 받으러 간다거나, 수능을 준비해야 되는데 계속 이 방에 있어서 망했다는 둥 대부분 고등학생, 대학생이 많을 것 같다"고 추정했다.


또 마지막으로 "교육적인 차원에서 학생들의 성교육을 대대적으로 어려서부터 할 필요가 있다"며 "무엇보다 처벌 수위도 훨씬 높아져야 할 것"이라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