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안철수, 헌법·시장경제 존중하는 가치가 같다면 뜻 모아야"

최종수정 2020.01.29 17:25 기사입력 2020.01.29 17:25

댓글쓰기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기 위해서 대통합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안철수 전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것과 관련해 "헌법질서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가치가 같다면, 다 같이 뜻을 모으는 게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비 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서초구청을 방문하고 난 후 기자들이 안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기 위해서 우리 자유우파, 자유시민 그룹들의 대통합이 필요하다"며 "함께 똘똘 뭉쳐서 이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워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비공개 세션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 중인 김상훈 의원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과 관련해 "지금 진행되는 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고, 최고위원들과 의견도 나눴다"고 소개했다.


이어 "다양한 얘기들을 했다. 신당 창당에 관한 얘기도 했는데, 기회가 되면 상세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경기도 과천시에 있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과 서초구청·서초구보건소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 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황 대표는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정부의 초기 대응이 안이한 측면이 있었다"며 "지금은 보건환경연구원에서만 확진 검사 후 판정이 가능한 것으로 아는데, 접근성을 고려했을 때 일선 병원에서도 검사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서초구청에서는 "호흡기 질환 대응에 있어서 중요한 건 선제적 조치"라며 "1차 저지선인 검역망에 빈틈이 발생했고, 세 번째·네 번째 감염자가 늦게 격리 조치돼 지역사회 확산의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