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유증상자' 우한 교민도 전세기 태운다(종합)

최종수정 2020.01.29 09:50 기사입력 2020.01.29 09:11

댓글쓰기

당초 탑승대상서 제외된 유증상자도 수송
무증상자와 격리…입국 후 격리병동 이송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책 관련 의약 단체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책 관련 의약 단체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으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체류 중인 교민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가운데 당초 탑승 대상에서 제외됐던 유증상자도 태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서울 중구 인근에서 열린 6개 의약단체장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유증상자도 (기내에서) 따로 격리해 태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탑승 신청자들에게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 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고 사전 안내한 바 있다.


◆유무증상자 격리 이송=정부는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층이 구분된 비행기에서 대각선으로 배치해 수송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간 교차 감염이 이뤄지지 않도록 (좌석을) 배치하고 무증상자라도 잠복기일 수 있는 만큼 옆자리와 앞뒤 좌석을 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한 교민을 이송하는 전세기는 공기 순환 등을 통해 필터링이 가능해 교차 감염 가능성이 낮다는 설명이다. 박 장관은 "기내에서 기침이나 호흡 등을 통해 균이 배출되더라도 필터링이 돼서 옆자리 사람에게 옮겨갈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각선으로 앉히고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는 1, 2층으로 구분해 (추가 감염을) 막겠다"고 했다.


정부는 전세기에 탑승하는 우한 교민에 대해 우선 출국 검역을 통해 유무증상자를 가려낸다.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들이 발열과 건강 상태 등을 체크한다. 귀국 직후엔 검역장에서 입국 검역을 실시한다. 검역관들이 귀국 검역 때와 마찬가지로 발열 여부와 건강 상태 등을 검사한다.

유증상자는 입국 직후 격리병동으로 이송된다. 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 생활한다. 박 장관은 "임시생활시설에는 24시간 상시 의료진이 같이 생활할 예정"이라며 "무증상자에 대해 매일 2차례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이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주요 의약 단체장들이 29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주요 의약 단체장들이 29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中 방침에도 유증상자 이송=정부의 이같은 결정은 중국 정부의 이동 제한 방침에도 자국민 보호를 우선순위에 둔 것이다. 우한 영사관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37.3도 이상 발열 증상자의 경우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으며 격리 조치할 예정이라고 통보한 바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중국 당국과 조율 중인데 유증상자도 기내 격리 이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도 전날 "교민들의 귀국이 국민 건강에 위협이 되지 않도록 세부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31일 양일간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교민 700여명을 귀국시킨다. 국내에 있는 공무원 교육시설 중 2곳을 선정해 무증상자 교민들이 2주간 생활할 수 있는 보호 시설로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충남 천안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지역 내 반발이 거센 상태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