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면·마요네즈·화장품…50만 비건족 시장 열린다

최종수정 2020.01.28 07:02 기사입력 2020.01.28 07:02

댓글쓰기

라면·마요네즈·화장품…50만 비건족 시장 열린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유통업계가 급증하고 있는 채식 인구를 겨냥해 비건 상품을 전면에 내세워 틈새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28일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국내 채식 인구는 지난해 150만명으로 이 중 비건 채식 인구는 약 50만명이다. 일반적인 채식이 고기나 생선을 먹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면, 비건은 우유, 달걀 등 ‘동물성 식품을 완전히 배제한 엄격한 채식’을 말한다.


비건은 환경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까지 충분히 고려해 상품을 구매하는 ‘착한 소비’ 트렌드와도 맞닿아 있다.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의 18%가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등 과도한 육식이 환경의 지속가능성을 저하시킨다는 의식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축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세계 교통수단이 발생시키는 온실가스 배출량보다 많다.


최근 e커머스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온라인을 통해 비건 상품을 구매하는 수요도 매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온라인 몰에서는 상품 상세 페이지에 접속해야 원재료를 볼 수 있어 실물 상품이 비치돼 있는 오프라인 매장에 비해 비건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다소 번거롭다.


이에 롯데마트 몰은 고객이 온라인에서도 비건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 할 수 있도록 비건 상품만 모아둔 기획전을 연다.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진행되는 ‘비건 상품 기획전’에는 과일, 채소, 스낵, 간편식 등 식품 뿐 아니라 생활용품과 화장품까지 총 570가지 비건 상품이 준비돼 있다. 주요 상품은 10가지 채소로 만든 ‘오뚜기 채황라면’, 콩으로 만든 식물성 마요네즈인 ‘해빗 건강한 마요’, 동물 실험을 하지 않은 화장품인 ‘발레아’ 등이다.

정안나 롯데마트 MD는 “착한 소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채식 인구가 급증하면서 비건은 점차 메가 트렌드로 확장돼 가고 있다”며 “롯데마트는 다변화하는 고객의 요구에 맞춰 앞으로도 다양한 테마의 기획전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