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 라임사태'...알펜루트운용도 환매 중단 검토

최종수정 2020.01.27 22:35 기사입력 2020.01.27 22:35

댓글쓰기

'제2 라임사태'...알펜루트운용도 환매 중단 검토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1조원대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에 이어 알펜루트자산운용도 일부 펀드에 대해 환매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라임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의 불똥이 다른 사모펀드 운용사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알펜루트자산운용은 몽블랑4807 등 증권사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이 된 펀드 26개(설정 총액 2300억원)에 대해 환매 연기를 검토 중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증권사들의 갑작스러운 대출 회수 요청을 받고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증권사들이 펀드 운용 자금을 지원해준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잇달아 해지하겠다고 통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


그동안 알펜루트운용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를 제공한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등은 TRS 계약을 통해 지원한 자금 총 460억원가량을 회수하겠다고 최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은 자기자본으로 투자한 금액 일부에 대해서도 환매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알펜루트운용은 오는 28일 환매기일이 다가오는 20억원 규모의 펀드에 대한 환매연기를 우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알펜루트운용이 환매 중단에 들어갈 경우 작년 9월 라임운용 테티스 펀드 이후 두 번째 대규모 환매 연기 사례가 된다.

TRS 자금이 들어간 다른 펀드들도 환매 청구 주기가 다음 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돌아와 TRS 자금이 빠져 나갈 경우 정상적인 운용이 어려워지게 될 전망이다.


TRS는 주식, 채권 등 기초자산의 신용위험과 시장위험을 모두 이전하는 상품이다. 매입자는 기초자산으로부터 발생하는 총수익(이자수익과 자본수익)을 매도자에게 지급하고, 매도자는 약정이자나 수수료를 준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