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모님 효도상품 '치매보험' 가입자 "여성·고령자 많아"

최종수정 2020.01.25 09:23 기사입력 2020.01.25 09: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치매환자가 급격하기 늘어나면서 치매보험에 가입자들도 늘고 있다. 남성보다 여성이 상대적으로 치매보험에 많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신용정보원이 발표한 치매보험 가입현황을 통해 본 고령층 보험시장의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상반기 치매보험 신규가입 건수는 136만2000건에 달했다. 2018년 하반기 43만4000건의 3배 규모로, 2017년 상반기(21만2000건) 보다는 무려 6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특히 경증치매진단을 보장하는 상품은 6개월 전보다 4.5배나 불어났다. 지난해 치매를 단독 보장하는 상품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치매보험 열풍을 이끌었다. 중증 치매에 한정됐던 보장 범위가 경증 치매까지 확대됐다



치매보험은 치매 진단시 진단비와 간병비 형태로 보험금을 지급받는 상품으로 생·손보사 모두 판매하고 있다. CDR척도(인지·사회기능 정도 측정검사) 등에 의해 치매진단 일정기간 경과시 보험금을 받는다.


이러한 단독형 상품은 종합형대비 보험료는 저렴, 보장혜택은 더 크다. 경증진단 보장비중(80%)이 크고 보장기간(90세)도 길어 종합형(경증보장 29%, 보장기간 83세)보다 치매보장이 강화됐다.

단독형 상품의 월평균 보험료는 6만6000원 수준인데 반해 종합형은 10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는 여성과 고령자가 많았다. 여성 가입자 비중은 68.0%로 종합형(60.2%)보다 높았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노인 10명 중 한 명꼴(70만5473명)이 치매환자였다. 2024년 100만 명을 돌파한 뒤 2050년에는 3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2018년 기준 치매환자 중 여성 비율은 무려 62%로, 65세이상 노인인구 100명 중 치매환자 수를 나타내는 치매유병률서도 여성 비중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또 50대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의 평균 보험 보유 개수는 7.2개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60대(6.4개), 70대(4.9개) 고령자로 갈수록 보유 개수는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평균 월납보험료도 50대가 가장 높았다. 50대 단독형 치매보험 가입자의 평균 월납보험료는 66만원으로 60대 48만원, 70대 28만원에 비해 많은 지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경 신용정보원 조사역은 "치매보험 가입자는 보장범위와 재정능력을 고려, 적절한 보험에 가입하고 장기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