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현대백화점, 올해 면세점 신규점 효과 기대"

최종수정 2020.01.23 07:45 기사입력 2020.01.23 0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NH투자증권은 23일 현대백화점 에 대해 올해는 면세점 신규점 효과가 내년에는 백화점 출점 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면세점의 신규점 효과(동대문점 2월 오픈 예정), 2021년 백화점의 출점 효과(여의도점 1월 오픈 예정)의 모멘텀이 이어질 것"이라며 "현재 주가는 2020년 주가수익비율(PER) 8.7배에 불과해 현 시점에서 투자매력이 높다"고 분석했다.


올해는 면세점의 실적 개선폭이 돋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의 면세부문 실적은 매출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조9000억원, 영업적자는 414억원 줄어든 313억원으로 추정된다"면서 "강남점은 매출 1조원, 영업적자 213억원을 예상하는데 점포 경쟁력 상승과 규모의 경제 달성으로 하반기 내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동대문점은 매출 9000억원, 영업적자 100억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이 연구원은 "이전 사업자가 운영했을 당시에도 매출 8000억원, BEP 수준이었다"면서 "사업자가 변경되며 임대료가 100억원 늘어났지만 인력 효율화 규모의 경제 효과 등으로 충분히 상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준일 것이란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현대백화점의 4분기 실적을 연결기준 순매출 6125억원, 영업이익 1057억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 7% 증가한 수치다. 이 연구원은 "백화점 부문은 총매출 1% 늘어난 1조6579억원, 영업이익은 2% 감소한 1210억원으로 추정된다"면서 "글로벌 럭셔리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4분기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은 1.7%를 기록했다. 다만 따뜻한 겨울 날씨로 인한 의류 판매 부진으로 수익성이 의미있게 개선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면세점 부문은 총매출은 237% 증가한 2361억원, 영업적자 153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연구원은 "4분기 일매출은 23억원을 기록했다"면서 "수수료 등 마케팅 판촉을 삭감했음에도 점포 경쟁력 강화로 3분기 21억원 대비 증가세를 지속했다. 수수료율 하락에 힘입어 영업적자 폭도 축소됐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