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드팩토, 3번째 글로벌 공동 임상…"프레드 허친슨과 운영 계약"

최종수정 2020.01.22 13:52 기사입력 2020.01.22 13: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 기반 혁신신약 개발 기업 메드팩토 는 세계적 암 연구소로 꼽히는 미국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센터(Fred Hutchinson Cancer Research Center)’와 임상시험 공동 운영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메드팩토는 현재 개발 중인 항암신약 ‘백토서팁(Vactosertib, TEW-7197)’과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면역항암제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를 비침윤성 방광암 말기 및 재발 환자에게 병용 투여하는 미국 임상시험을 프레드 허친슨과 공동 진행하게 됐다.


특히 프레드 허친슨은 미국 최대 항암면역치료 연구 네트워크인 ION(Immune Oncology Network)을 보유하고 있다. 메드팩토는 이를 활용해 미국 내 저명 암 연구소 및 주요 대학병원에서 다기관 임상시험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메드팩토는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백토서팁’의 방광암 대상 병용 투여 임상 2상 계획을 승인받은 바 있다.


메드팩토가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 임상을 진행하는 것은 2018년부터 같은 치료제로 국내에서 실시 중인 비소세포폐암 병용 투여 임상 및 미국 MSD사 ‘키트루다’와의 위암·대장암 대상 국내 병용 임상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병용 투여란 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2가지 이상의 약물을 함께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메드팩토는 상반기 내에 프레드 허친슨과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캠퍼스(UCSF) 병원 등에서 임상 투여를 개시할 예정이다. 또 이번 임상에 소요되는 약제 비용은 아스트라제네카에서 제공하기로 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백토서팁’은 면역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주요 기전으로 알려져 있는 형질전환증식인자 TGF-β(티지에프-베타)의 신호 전달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약제다.


‘백토서팁’은 면역세포가 암 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종양 주변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면역항암제와 병용 투여 시 반응률과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메드팩토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임상에서는 기존 면역항암제에 반응하지 않았거나 부분 반응에 그친 환자들을 대상으로 ‘백토서팁’과 ‘임핀지’를 병용 투여해 어느 정도까지 반응률을 높일 수 있을지 중점 관찰할 계획이다. 말기 방광암 환자에게 면역항암제를 단독 투여했을 때 반응률은 약 20%에 그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세계적인 연구기관 및 제약사와의 이번 공동 연구는 항암면역치료에서 TGF-β(티지에프-베타)의 역할을 규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암 환자에게서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반응을 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