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30대 남성 우한 폐렴 발병‥미 당국, 공항 검역 강화(종합2보)

최종수정 2020.01.22 06:00 기사입력 2020.01.22 05: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내 첫 우한폐렴이 발생했다. 미 보건당국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거주자가 지난주 중국 여행에서 돌아온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발병자는 30대의 스노호미스 카운티 거주 남성으로 현재 격치 치료를 받고 있으며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 등으로의 전염 가능성은 낮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발병자는 지난 15일 미국 시애틀 공항 도착 당시 아무런 증상이 없었으나 이후 이상 증상을 느껴 18일에 검진을 받았다고 보건 당국은 덧붙였다.


미 당국은 지난주부터 우한폐렴 감염자 확인을 위해 뉴욕과 LA,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검역을 강화했지만 첫 발병자는 검역 강화 이전에 미국에 도착했다. 미 당국은 이날부터 시카코 국제공항에서도 감시체계를 가동했다. 애틀란타 공항도 이번주 내로 검역 절차를 강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 당국은 우한폐렴이 확산되자 우한 지역을 출발해 미국으로 입국하려는 여행자들은 검역 절차가 이뤄지는 5개 공항으로만 입국하도록 조치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가 임박한 만큼 우한 폐렴의 전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점에 많은 검역 당국자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 언론들은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에 비해서는 치명적이지 않지만 갑작스런 바이러스 변이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