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선 "수소사회 실현 위해 원가저감·인식개선 필요"

최종수정 2020.01.21 09:54 기사입력 2020.01.21 09:54

댓글쓰기

20일 수소위원회 CEO 총회서 밝혀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앞줄 중앙 오른쪽)과 공동 회장사인 베누아 포티에 에어리퀴드 회장(앞줄 중앙 왼쪽)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앞줄 중앙 오른쪽)과 공동 회장사인 베누아 포티에 에어리퀴드 회장(앞줄 중앙 왼쪽)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과제로 생산 원가저감, 인식개선 등을 꼽았다. 지난해 1월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취임 이후 각국 정부와 기업에 적극적인 수소사회 구현을 강조해왔던 데서 한 걸음 나아가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2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CEO 총회’ 전체회의에서 “미래 수소사회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수소산업 각 분야별, 단계별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성을 제시했다. 수소 에너지가 기후 위기와 미래 에너지 전환의 실질적인 해결책이 되려면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 ▲가치사슬 전반의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우선 기술혁신과 관련해 “수소산업 모든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으로 지속 가능한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생산, 저장, 활용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서 창조적 기술 혁신으로 비용을 낮출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또 수소에너지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산업의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수소사회의 비전과 가치를 보다 적극 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완벽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3년간 수소위원회의 성과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각 회원사들의 열정적인 노력과 헌신을 지켜볼 수 있었다”면서 “수소위원회가 불과 3년 전에 설립됐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것들을 성취해 냈다”고 밝혔다.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다. 에너지, 화학, 완성차 및 부품 업체 등 전세계 주요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현대차와 프랑스의 에너지기업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를 맡고 있다. 회원사는 2017년 출범 당시 13곳에서 현재 81곳으로 늘었다.


이날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의 ‘수소원가 경쟁력 보고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수소 산업 전반에 대한 원가 경쟁력을 체계적으로 분석한 최초의 보고서다. 보고서는 수소 기술의 발전으로 향후 10년 내 최대 50%의 원가 저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수소 원가저감의 3대 핵심요인으로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통한 발전 비용 하락으로 인한 수전해 수소 생산 원가의 급격한 감소 ▲수소 유통 및 충전 인프라의 규모의 경제에 따른 수소 공급 가격 감소 ▲수소를 활용하는 사업 군들의 생산 확대에 의한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원가 감소 등을 꼽았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글로벌 주요 지역에서 약 700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 참석한 데 이어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궁전에서 열린 프랑스 범 정부 차원의 연례 투자유치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프랑스 대통령과 국무총리, 190여개 글로벌 기업 리더들이 참석했다. 이어 21일부터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화합하고 지속 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 당사자들’을 주제로 개최되는 WEF에 참석한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