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임펀드 60% 개방형...과한 비중이 1.7조 환매중단 불러

최종수정 2020.01.19 10:42 기사입력 2020.01.19 10:42

댓글쓰기

라임펀드 60% 개방형...과한 비중이 1.7조 환매중단 불러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 자금의 60% 이상이 만기 전 투자금 회수를 할 수 있는 개방형 상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사모펀드 자금 중 개방형 비중이 40%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투자자들의 자금 회수가 한번에 몰릴 경우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피하기 어려운 구조였던 셈이다.


19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설정액 4조3516억원 중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자금은 63.1%인 2조7459억원이다. 전체 사모펀드 설정액 412조4090억원 중 개방형이 43.3%(178조4007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약 20%포인트 높은 셈이다.


특히 라임자산운용의 주력인 혼합자산펀드는 개방형이 64.6%로 더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체 사모펀드 중 혼합자산펀드의 개방형 비중은 40.6%에 불과하다. 격차가 24% 포인트에 이르는 것이다.


라임자산운용의 혼합자산펀드에는 지난해 10월 유동성 부족 사태로 환매가 중단된 상태인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TF 1호' 등 3개 모펀드가 포함돼 있다. 라임 운용은 지난해 해당 펀드들에 대한 환매 중단을 결정했고 이에 따른 환매 중단 규모는 1조5587억원에 이른다.


또한 이달 '크레딧인슈어드 무역금융펀드'가 해당 모 펀드들에 1200억원을 투자해 추가 환매 중단 우려까지 나온 상태다. 이 펀드는 오는 3월 말부터 만기가 돌아온다.

보통의 사모펀드 전문운용사들은 혼합자산펀드의 경우 주로 폐쇄형으로 운영한다. 혼합자산펀드는 투자하는 자산이 부동산, 선박, 항공기, 지식재산권 등의 실물자산이 많아 유동성이 낮다는 이유에서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