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날N, 과학관이쥐" 무료 개방

최종수정 2020.01.19 12:00 기사입력 2020.01.19 12:00

댓글쓰기

어린이들이 윷놀이를 즐기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어린이들이 윷놀이를 즐기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설 연휴 간 아이들을 데리고 국립과학관을 찾는 것은 어떨까? 과학관에서는 어린이들이 각종 전통놀이를 체험하면서 과학의 원리를 쉽게 깨우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하 5개 국립과학관 상설전시관이 설 연휴기간(1월24일~27일, 설 당일(25일) 휴관) 동안 무료로 개방된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추석부터 과학관을 무료 개방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에는 8만명이 다녀갔다.

전통놀이로 과학을 알다
"설날N, 과학관이쥐" 무료 개방

과학관에서는 어린이들이 즐길 만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설 연휴인 만큼 전통놀이 행사를 준비했다. 국립중앙·과천·광주·부산과학관에서는 설을 맞아 온가족이 윷놀이, 투호, 칠교 등 전통놀이를 즐기며 과학 원리를 체험하는 행사를 준비했다. 국립대구과학관은 '알·쓸·신·전*(최종놀이 활)' 행사를 통해 우리 민족의 최종병기였던 '활'에 대한 역사적 의미와 숨어있는 과학 원리를 알려준다. 이밖에도 과학 교육 프로그램이나, 사이언스 쇼 등도 마련됐다.

설 연휴간 과학 특별전시도
갈릴레오

갈릴레오



연휴기간과 겹치는 특별전시도 눈여겨 볼만하다.


국립중앙과학관에서는 대한민국 과학기술 50년사를 살필 수 있는 '과학한국, 끝없는 도전' 특별전을 연다. 국립과천과학관에서는 갈릴레오의 수많은 관찰과 실험들을 재현하는 '갈릴레오를 찾아서', 국립부산과학관에서는 달탐사 50주년 기념 특별전인 '우주로의 도전' 기획전시가 각각 열린다. 국립광주과학관은 유료 특별전인 '스포츠는 즐거워'를 한복을 입은 관람객에게 무료 개방한다.


구혁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번 설 연휴기간 동안 많은 국민들이 가족과 함께 과학관을 방문해 우리 전통놀이에 얽힌 과학의 원리를 체험하고 즐기며 과학과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