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두환 추적' 임한솔 "총선 출마 위해 정의당 탈당"

최종수정 2020.01.17 10:13 기사입력 2020.01.17 10: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골프 라운딩', '12·12사태 자축 오찬' 등 전두환 씨의 최근 행적을 추적해 온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17일 탈당을 선언했다. 당 지도부가 선출직 공직(서대문구의원)에 있었다는 이유로 임 부대표의 총선 출마를 허락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임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상정 대표께 간곡히 여러 차례 (총선 출마 허락)을 요청했으나 끝내 재가를 받지 못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정의당은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 즉 당 지도부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임 부대표는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 구의원직을 사퇴했고, 정의당은 같은날 상무위원회의를 열고 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했다며 직위 해제 및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했다. 출마는 고사하고 당으로부터 징계를 받게 된 셈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임 부대표는 "올해는 5·18 민주항쟁 40주년이 되는 해다. 전 씨 일당이 5공 시절 불법으로 축적한 막대한 재산을 환수하는 일은 그들이 아직 살아 있을 때 마무리돼야 한다"라며 "이 과업을 소명으로 여기고 이를 완수할 권한을 부여받고자 한다"며 총선 출마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전두환 추적을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라며 "그동안 저와 함께 일하는 전두환 추적팀을 제 개인 사비를 들여 운영해왔다. 전 씨에 대한 추적시효는 마감돼가는데 권한과 능력은 부족하고, 저는 한계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임 부대표는 출마 지역구와 다른당 입당 여부에 대해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어떤 경로로 어떻게 이어갈지에 대해선 많은 분들과 협의를 통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이날 중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