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정용진, '감자 살리기' 백종원 부탁 수락

최종수정 2019.12.13 12:50 기사입력 2019.12.13 06:31

댓글쓰기

백종원 '못난이 감자' 살리기…정용진에 매입 부탁
정용진, 전국 이마트서 소외된 지역특산물 판매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못난이 감자' 매입을 부탁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선 강릉 로컬푸드 감자를 살리기 위해 지원사격을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개그맨 양세형과 강원도 감자 농가에 방문한 백종원은 생김새가 이상하다는 일명 '못난이 감자'가 30톤씩 버려지는 장면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백종원은 "(못난이 감자는) 식당하는 데서가 아니라 마트에서 사야 한다"면서 "소비자가 이해를 해주고 마트 사장이 좋은 생각으로 저걸 사준다고 하면 된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이어 누군가에게 전화를 건 백종원은 휴게소 활성화를 꾀하는 '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한 뒤 "감자 농가에 왔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가치가 떨어진다. 휴게소에서 음식을 팔기엔 양이 너무 많다. 30톤이나 된다"고 호소했다.

이어 "감자 농가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서 팔아주셨으면 좋겠다"고 거듭 부탁하자 전화를 받은 이는 "한 번 힘 써 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 안 팔리면 제가 다 먹겠다"고 수락했다.


호기심에 전화 상대의 정체를 확인한 양세형은 "여기 감자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감자를 다 사는 거 아니냐"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백종원과 전화를 연결한 이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으로 알려졌다.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은 "(정용진 부회장과) 이야기가 잘 됐다. 앞으로 우리가 다루는 품목 중에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을 해주고 프로그램 제작 지원까지 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전국 마트에 '맛남의 광장' 부스를 만들어서 판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이 백종원은 감자 30톤 매입을 부탁하는 것 외에 휴게소에서 팔 수 있는 감자 메뉴도 만들었다. 백종원은 치즈 감자볼을 만들어 선보였다.


한편 백종원의 부탁 이후 2주 뒤 전국 이마트에서는 '맛남의 광장' 코너가 만들어졌다. 해당 코너에서는 못난이 감자를 비롯해 양미리 등 소외된 지역특산물을 판매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