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샤오미 4800만 화소 '홍미노트8T' 출시…"전작보다 싸다"

최종수정 2019.12.12 10:52 기사입력 2019.12.12 10:52

댓글쓰기

지모비코리아·샤오미 12일 신제품 기자간담회 개최
12일부터 예약판매…16일 하이마트, 쿠팡 등에서 공식 출시
레드미노트8T 출고가는 23만9000원

샤오미 4800만 화소 '홍미노트8T' 출시…"전작보다 싸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샤오미가 48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 '홍미(레드미)노트 8T'를 국내 출시한다. '가성비 끝판왕'이라 불리며 전 세계 1억대 이상 판매된 레드미노트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가격은 23만9000원으로 전작보다 싸졌다. 샤오미는 이 제품을 '미드레인지(중가폰)의 올스타'라고 표현하며 국내 중가폰 시장을 집중 공략하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샤오미가 12일 서울 강남구 북쌔즈에서 신형 스마트폰 레드미노트 8T 출시 간담회를 개최했다. 샤오미 스마트폰의 국내 유통을 맡고 있는 지모비코리아의 정승희 대표는 "레드미노트 8T는 레드미노트7 대비 카메라, CPU, 디자인, 스피커 등 모든 기능이 향상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더 싸다"고 말했다. 레드미노트 8T의 가격은 23만9000원으로 레드미노트7(24만9000원) 대비 만원 저렴하다.


레드미노트 8T의 최대 강점은 후면 쿼드 카메라다. 쿼드 카메라는 4800만 화소의 초고해상도 메인 카메라와 8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 200만 화소의 매크로 렌즈, 200만 화소의 심도 센서로 구성됐다. 전면에는 인공지능(AI) 기능을 갖춘 1300만 카메라가 장착된다. 또 시리즈 최초로 전면 카메라가 파노라마 촬영을 지원해 더 많은 사람들과 단체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레드미노트 8T는 굴곡진 양면 글래스로 디자인됐으며, 6.3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전면과 후면에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 5를 적용해 내구성을 한층 더 높였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때나 일상적으로 발생하는 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665를 장착했다. 샤오미는 "해당 프로세서는 첨단지능 기술로 전반적인 고객 경험을 향상시켜 주고 최고의 성능이 하루 종일 유지되도록 개선된 전력 효율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배터리 용량은 4000mAh이며 18W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제품 구매 시 18W 고속 충전기가 기본 제공된다. 샤오미는 자동 청소 스피커 기능도 탑재해 고품질 제품 제작을 위한 투지를 증명했다. 자동 청소 스피커 기능은 저주파 음파의 진동을 사용해 수화기에 남아있는 먼지와 잔해를 털어낸다. 더불어 레드미노트7에서는 볼 수 없었던 기기 간의 근거리무선통신(NFC)도 지원된다.

레드미노트 8T의 4GB 램, 64GB 저장 용량으로 구성되며 색상은 문쉐도우 그레이, 스타스케이프 블루, 문라이트 화이트다. 지모비 코리아몰과 쿠팡, 하이마트에서 12일부터 예약판매가 가능하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16일이다. 샤오미 관계자는 "레드미노트8T 국내 구매 시 서비스엔에서 개선된 A/S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