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지역사회 연계한 '미래교육지구' 11곳 선정

최종수정 2019.12.12 06:00 기사입력 2019.12.12 06:00

댓글쓰기

교육부, 기존 '혁신교육지구' 심화 발전 … 2020년 총 30억원 지원

학교-지역사회 연계한 '미래교육지구' 11곳 선정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가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 사업(미래교육지구)'으로 전국 11개 시·군·구를 선정하고 내년 일년간 총 3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서울 성북구와 강북구, 도봉구, 부산 사하구, 울산 중구, 경기 시흥시, 충북 충주시와 옥천군, 충남 공주시, 전남 순천시와 곡성군, 구례군 등 11개 지구를 미래교육지구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미래교육지구는 교육청과 기초지방자치단체가 협약을 맺고 학교와 지역사회가 협력하는 기존 혁신교육지구를 심화한 모델이다. 지난 2011년 경기도 6개 지구를 시작으로 현재 14개 시·도 150개 지구로 확대된 혁신교육지구를 질적으로 한 단계 도약시키기 위해 도입했다.


교육부는 미래교육지구로 선정된 지역에 2020년 한해 동안 총 30억원, 지구별로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해 지역 특성에 맞는 혁신교육지구 우수 모델을 만들고 이를 다른 혁신교육지구로도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미래교육지구는 지자체와 교육청의 공동협력센터를 구축, 지역의 학교 혁신을 선도하고 각 지역 특성에 맞는 마을-학교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 혁신교육지구의 질적 도약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행정안전부와 협력해 읍·면·동 단위 주민자치회의 마을교육자치분과를 만드는 등 다른 부처와의 사업 연계를 강화해 마을과 학교가 중심이 되는 지역공동체 구축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예를 들어 서울 성북구와 강북구의 경우 대학교와 대학원, 연구 및 산학렵력기관, 아동·청소년기관, 마을 등 초등부터 대학, 성인까지 모든 세대의 지역 교육자원을 통한 배움을 지원하는 온마을 캠퍼스 프로젝트 '대·청·마·루'를 운영하게 된다.


경기도 시흥시에서는 마을교육자치회, 교육자치 거버넌스 행정-정책 협업, 학교 연계 평생학습장 등 민·관·학 협치를 기반으로 주민이 참여하는 '한국형 지방교육자치의 선도모델'을 구현하고, 부산 사하구에서는 '사하마을학교(예술·체험·진로·해양·방과후·환경봉사)' 운영을 통해 지역특화 교육 브랜드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주민자치와 연계된 마을 네트워크를 활성화한다.


교육부는 각 지구에 사업계획서 보완을 요구하는 등 지속적인 맞춤형 컨설팅과 성장 중심 평가, 우수사례 홍보 등을 통해 미래교육지구의 성과를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처럼 지역의 아이들을 위한 마을과 학교의 다양한 교육적 상상력이 미래교육지구에서 실현되기를 기대한다"며 "관련부처, 교육청 등과 연계해 혁신교육지구의 질적 도약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