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인공위성 발사 가능성…연말 '크리스마스 선물'은?

최종수정 2019.12.10 12:35 기사입력 2019.12.10 11:28

댓글쓰기

北, 동창리서 고체연료 아닌 액체연료 시험한 듯
ICBM 발사 유력하지만 정찰위성 발사 가능성도
美지상감시정찰기 오늘도 한반도 출격 정찰비행

지난 8일 조선중앙통신은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밝힌 북한 국방과학원의 대변인 담화를 보도했다. 사진은 2017년 3월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시험 당시 서해위성발사장 (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조선중앙통신은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밝힌 북한 국방과학원의 대변인 담화를 보도했다. 사진은 2017년 3월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시험 당시 서해위성발사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연말까지 미국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재차 공언한 북한이 연말을 전후해 어떤 도발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모인다. 최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재가동한 만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유력하지만 그동안 북한의 숙원 과제였던 정찰용 인공위성을 쏘아올릴 가능성도 있다.


10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군 정보당국은 북한이 지난 7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한 '중대한 시험'을 액체연료를 사용한 고출력 엔진시험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창리의 경우 고체연료 실험을 위한 수평발사대 시설이 없고, 있다고 해도 북한이 현재 난이도가 높은 고체연료 기술을 갖췄다고 보긴 힘들기 때문이다.


북한이 이번 시험을 통해 ICBM 화성-15형에 장착된 기존 '백두산 엔진'보다 성능이 향상된 엔진 개발에 나섰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 경우 북한이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ICBM용 엔진시험을 한차례 더 실시한 뒤 실제 발사에 나설 수 있다. ICBM 발사는 북ㆍ미 비핵화 협상의 판을 엎겠다는 의도로, 북한이 언급한 '새로운 길'을 걷기 위한 전환점에 부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에 나설 것이란 주장도 강하게 제기된다. 실제 북한은 2016년 8월 "국가우주개발 5개년 계획에 따라 2020년까지 더 많은 지구관측 위성과 정지궤도 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는 위성의 추진로켓 기술이 탄도미사일과 동일하다는 이유로 이를 금지해왔다. 북한이 만약 기존 엔진 4개를 결합하면 500∼600㎞ 고도에 1200㎏의 위성체를 올릴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수중발사대에서 쏘아올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3000t급 신형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도 있다. 다수의 한미 전문가들은 지난 10월 북한이 신형 SLBM 북극성-3형을 발사한 뒤, 조만간 시제품 잠수함에서 추가 발사를 감행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SLBM은 '게임 체인저'급으로 평가되지만 지난번처럼 사거리를 줄여 수중 바지선을 통해 시험발사하는 정도의 수준이라면 미국도 강하게 반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가능성이 높진 않지만 북한이 핵 실험을 재개할 여지도 있다.

한편 이날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지상감시전략 정찰기인 E-8C 조인트 스타스(J-STARS)가 한반도 3만3000피트(약 10㎞) 상공에서 또다시 정찰비행을 했다. 미군은 지난 27일 이후 이날까지 13일 동안 13차례 정찰기를 한반도와 동해에 출격시켰다.


E-8C의 경우 주로 북한군의 해안포 기지와 지상 병력ㆍ장비의 움직임,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 탐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도발 동향을 살피려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 한반도의 위기 조짐이 있을 때 우리나라로 출동한 만큼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우려가 나온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