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700억 실탄 채운 위메프, 공격경영 박차

최종수정 2019.12.10 09:44 기사입력 2019.12.10 09:44

댓글쓰기

IMM인베스트먼트서 1200억 추가 투자유치

서울 강남구 위메프 사옥

서울 강남구 위메프 사옥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이커머스 위메프가 1200억원의 투자를 추가로 유치했다. 모기업인 원더홀딩스에서 지급받은 2500억원을 포함해 올 하반기에만 3700억원의 운영자금을 확보하며 자본잠식에서 벗어난 위메프는 앞으로 가격경쟁력 확보, 사업 다각화에 더욱 공격적으로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10일 이커머스업계에 따르면 위메프는 최근 투자회사 IMM인베스트먼트(이하 IMM)로부터 신주 발행 방식으로 1200억원을 투자받았다. 1999년에 설립된 IMM은 총 25개의 벤처캐피탈(VC)과 사모(PE)펀드를 운영하는 국내 대표 투자회사로 누적 운용자산이 3조원에 이른다.


IMM은 위메프 지분 4.28%를 전환우선주(CPS)로 받는다. IMM 관계자는 "위메프는 타 경쟁사 대비 차별적 핵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번 투자로 경쟁력을 강화해 더 빠른 성장과 높은 고객 효익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원더홀딩스는 지난 9월 넥슨코리아로부터 투자받은 3500억원 중 2500억원을 위메프에 지급했다. 상황에 따라 원더홀딩스의 잔여 투자금 일부가 위메프에 추가로 투입될 가능성도 있다. 위메프는 투자금 대부분을 인력 충원과 파트너사 확보, 시스템 개선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투자금을 적재적소에 공격적으로 투입해 빠르게 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주도권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고객,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가격경쟁력을 높이고 파트너사를 지원하는데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스타트업으로 출발한 이커머스 경쟁사들이 대규모 적자를 동반하는 공격경영으로 시장 장악력을 높이는 데 주력하는 것과 달리 안정적인 손익구조 구축에 상대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평가다.


위메프는 이를 통해 2015년 1424억원이던 영업손실을 2016년 636억원으로, 2017년 417억원으로 줄였고 지난해에는 390억원으로 더 끌어내렸다. 누적 적자가 약 3700억원인 위메프는 최근의 잇따른 투자유치로 자본잠식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위메프는 지난해 5조4000억원의 거래액과 42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3700억 실탄 채운 위메프, 공격경영 박차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