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免 입찰 눈앞…3파전이냐, 4파전이냐

최종수정 2019.12.09 13:34 기사입력 2019.12.09 13:34

댓글쓰기

상징성·수익성 잡을 수 있어 빅3 접전 예고
면세점 확장 나선 현대百 참여 가능성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입찰이 눈앞에 다가오면서 면세점 업계의 눈치 싸움이 치열하다. 앞서 흥행에 실패 했던 시내면세점과 달리 인천공항 면세점은 상징성과 수익성을 모두 잡을 수 있는 만큼 빅3 '롯데ㆍ신라ㆍ신세계'의 참전이 유력하다. 특히 인천공항의 사업권 조정 등 여부에 따라 최근 면세점 사업 확장에 공격적으로 나선 현대백화점그룹이 참여할 가능성도 점쳐지며 4파전도 예상되는 등 치열한 눈치 싸움이 지속되고 있다.


10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내년 8월 임대차 계약이 만료되는 제1여객터미널(T1) 면세 사업권 8개 구역에 대한 입찰 공고를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8개 구역은 롯데면세점(DF3 주류ㆍ담배), 신라면세점(DF2 화장품ㆍ향수, DF4 주류ㆍ담배, DF6 패션ㆍ잡화), 신세계(DF7 패션ㆍ잡화) 등 대기업 구역 5곳과 SM면세점(DF9 전품목), 시티플러스(DF10 전품목), 엔타스듀티프리(DF12 주류ㆍ담배) 등 중소기업 구역 3곳 등 총 8곳이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아직 입찰의 시기와 방식 등이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내년 면세점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최선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관세법 개정으로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기간이 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임대기간이 기존 5년으로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끟세계 1위 매출, 면세점 빅3 "인천 잡는다"= 지난해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은 2조6000억원으로 전 세계 면세점 매출 1위를 차지했다. 빅3인 롯데ㆍ신라ㆍ신세계 모두 눈독을 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최대 입찰 전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주목받는 곳은 롯데면세점이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2월 말 높은 임대료 부담으로 제1터미널 3개 구역에 대해 사업권 해지를 신청한 뒤 점유율이 39%로 내려서 신라면세점(30%)과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지난 10월 세계여성이사협회 창립 3주년 포럼에서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특허권이) 내년 8월에 끝나는 만큼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보겠다"고 밝히며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에 공격적으로 나설 계획임을 시사한 바 있다.


신라면세점은 가장 많은 3개 구역이 모두 입찰 대상이 돼 기존 운영 구역을 지켜내는 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매출이 높은 화장품과 향수 판매 사업권은 한 곳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해 롯데가 운영하던 사업권을 이어받으며 빅3로 올라선 만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이번 입찰에서 사업권을 늘려갈 계획이다.

끟현대백화점, 강남ㆍ강북 찍고 인천까지= 이번 입찰의 가장 큰 변수는 현대백화점그룹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최근 서울시내면세점 특허를 추가로 획득하며 강남과 강북 진출을 모두 이뤘다. 여기에 후발주자이니만큼 상징성과 매출을 모두 잡을 수 있는 인천공항이 꼭 필요한 상황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 측은 아직까지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아직 입찰과 관련해 결정된 사안은 없다"면서 "일단 강북점 오픈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주요 면세업체들이 아직까지 표면적으로는 조심스러운 반응이지만 인천공항 입찰을 위해 모두 내부 대응팀을 구성하고 준비에 나선 것으로 안다"며 "급격하게 늘어난 시내면세점 입찰이 흥행에 참패 하면서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