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훈 농협은행장, ‘3연임’ 눈앞

최종수정 2019.12.06 11:30 기사입력 2019.12.06 11:30

댓글쓰기

NH금융지주 임추위, 자회사 CEO 후보 결정

이대훈 농협은행장, ‘3연임’ 눈앞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차기 농협은행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이 행장의 연임이 확정되면 2012년 신경분리(신용사업과 경제사업 분리) 이후 농협금융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중 첫 '3연임'에 성공한 사례가 된다.


NH농협금융지주는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회의를 열고 차기 자회사(농협은행ㆍ생명ㆍ손해보험ㆍ캐피탈) CEO 후보들을 결정했다. 농협은행장으로는 이 행장이 단독 후보로 선정됐다.


지난해 1월 취임한 이 행장은 농협은행 경기, 서울 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대표를 지냈다. 취임한 지 1년 만에 농협은행의 순이익을 1조원대로 끌어올렸다. 취임 전인 2017년 순이익은 6521억원. 지난해 순이익은 1조2226억원으로 2배나 늘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3분기까지 농협은행의 누적 순이익은 1조1922억원에 달해 최대 기록을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행장이 임기 내 사실상 농협은행 뿐만 아니라 금융지주 차원의 성장세를 견인한 만큼 3연임에 성공해도 무리가 없다는 게 안팎의 관측이었다. 다만 농협금융 계열사 CEO 임기는 2년 연임이 끝나면 교체되는 '1년+1년' 구도를 따르고 있어 금융권 안팎에서는 이 행장이 관례를 깰 수 있을지에 주목해왔다.


이 행장이 3연임에 무난히 안착할 수 있었던 데에는 '1조 클럽'이라는 뛰어난 경영성과 덕분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일각에서는 인사 실권을 쥐고 있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농협중앙회는 농협금융지주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 행장이 내년에 새 임기를 시작하면 안으로는 조직을 더욱 안정적으로 운영하면서 밖으로는 해외진출에 더 속도를 높일 전망이다. 농협은행은 현재 호주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에는 홍콩지점 개설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한편 보험 계열사 인사는 실적 부진의 여파를 벗어나지 못했다. 한 차례 연임에 성공한 바 있는 오병관 농협손보 사장은 실적 부진까지 겹치면서 최창수 부사장에게 자리를 넘겼다. 최 부사장은 전남 출신으로 농협중앙회 구례군지부 지부장, 농협은행 도봉지점장, 농협중앙회 비서실장 등을 거쳤다. 홍재은 농협생명보험 사장과 이구찬 농협캐피탈 사장은 농협금융의 임기 공식에 따라 각각 1년 연임됐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