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M의 친환경차 생산기지로 만들겠다"…한국GM 노조, 새 집행부 선출

최종수정 2019.12.03 17:01 기사입력 2019.12.03 17:01

댓글쓰기

한국GM 노조 제26대 지부장 선거서 김성갑 후보 선출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한국GM 부평공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GM 노동조합의 새 집행부가 선출됐다. 신임 노조 지부장은 국내 공장을 미국 GM의 친환경차 생산기지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3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의 제26대 노조 지부장 선거에서 김성갑 후보자가 선출됐다. 김 신임 지부장은 한국GM 노조 조합원 7219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3783표를 받았다. 당선자와 함께 후보자 팀을 구성한 3명이 노조 수석부지부장 등 간부를 맡게 된다.


김 신임 지부장은 앞서 선거 공보물을 통해 한국GM의 생존을 위해 국내공장을 전기차 등 친환경차 생산기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GM의 친환경차 전략은 하청생산 기지의 종말을 의미한다"면서 "배터리 생산 공장과 완성차 조립 라인만 존재하게 돼 한국GM의 생산기지화는 생존의 필수요건"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향후 정부, 산업은행, 시민사회 등과 '미래차 대책위'를 구성하겠다고 공약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부평2공장·창원공장 발전 방안 마련, 임금인상, 단체협약 원상회복, 정년연장, 조합원 처우개선 등을 약속했다.


한편 한국GM 노조는 올해 사측과 임금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한 상황이다. 지난 7월부터 3개월간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