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벤츠도 렌터카로 탄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공식 출범

최종수정 2019.12.03 15:14 기사입력 2019.12.03 15:14

댓글쓰기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3일 공식 출범
1~5년 단위 장기렌터카 서비스로 모빌리티 사업 첫 발

기욤 프리츠 MBMK 대표이사가 3일 서울 강남구 EQ FUTURE 전시장에서 MBMK의 첫 상품인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MBMK)

기욤 프리츠 MBMK 대표이사가 3일 서울 강남구 EQ FUTURE 전시장에서 MBMK의 첫 상품인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MBMK)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한국 모빌리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일단 프리미엄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통해 첫 발을 내딛고 공유 모빌리티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MBMK)는 3일 서울 강남구 'EQ Future' 전시관에서 법인 출범을 공식 발표하고 첫 상품인 프리미엄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기욤 프리츠 MBMK 대표이사는 "MBMK는 다임러 모빌리티AG가 세계 최초로 설립한 모빌리티 전담 법인"이라며 "‘WE MOVE YOU’라는 목적 아래 고객의 손끝에서 출발하고 완성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목표로 하며, 이 여정은 프리미엄 장기렌터카 사업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이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장소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은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미래를 위해 금융 서비스, 차량 관리,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 등 3개 중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며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는 이러한 전략에 기여하며 보다 높은 유연성을 위해 고객의 니즈에 따라 새로운 구독 및 렌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MBMK가 내놓은 장기렌터카 서비스의 강점은 빠르고, 쉽고, 디지털화된 서비스라는 점이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게 MBMK의 설명이다. 고객들이 딜러사를 찾지 않고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계약은 1~5년 단위로 이뤄지며 차량 유지·보수 프로그램도 계약 기간 동안 유지된다. 이 기간 동안 월 렌트비도 고정된다.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를 통해 장기렌터카로 이용할 수 있는 모델은 세단의 경우 ▲C클래스 ▲E클래스 ▲CLS ▲S클래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GLA ▲GLC ▲GLE 등이다. E 300 4매틱 익스클루시브 모델 기준 월 납입금은 최소 83만2652원부터다.


한편 MBMK는 이번 법인 출범과 동시에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MBMK의 장기렌터카 상품을 통해 차량을 계약한 고객 선착순 100명에게 100만원 상당의 주유권과 50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세차권이 증정된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