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라운제과, 희망과자 '죠리퐁' 900원 제품 출시한다

최종수정 2019.11.20 09:01 기사입력 2019.11.20 09:01

댓글쓰기

크라운제과, 희망과자 '죠리퐁' 900원 제품 출시한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펼쳐 ‘희망과자’로 불리는 죠리퐁이 가격까지 착해진다.


크라운제과는 오리지널 죠리퐁의 소형패키지 제품 ‘죠리퐁 마시멜로’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1000원 스낵 제품 전성시대지만, 더 경제적인 900원 스낵으로는 죠리퐁이 처음이다. 과자를 즐겨 찾는 청소년이나 젊은 층들의 가벼운 지갑을 고려한 것.


오리지널의 3분의2 크기로 한 손에 딱 들어오는 아담한 사이즈지만 맛은 더 풍성하다. 시리얼의 단골손님인 바삭한 마시멜로를 듬뿍 섞어 진한 달콤함을 살렸다. 우유 한 팩과 1대1로 섞으면 바삭한 시리얼로 즐길 수 있는 양만큼만 담아 한 끼 대용식으로 제격이다.


한 손으로 입에 바로 털어먹는 간편함도 강점이다. 아담한 포켓 사이즈라 이동하면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죠리퐁의 이번 변신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확산된 죠리퐁 레시피를 적극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라떼, 빙수, 마카롱, 에너지바 등 젊은 세대들이 각자 취향에 맞게 자발적으로 개발한 죠리퐁 레시피만 10여종에 달한다.


각자 방식대로 즐기는 젊은 층들의 관심이 쏟아지며 죠리퐁 매출은 매년 10% 가량 상승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 연말까지 250억원 돌파도 예상된다. 10년 전 보다 무려 60% 이상 늘어난 성적으로 젊은 세대들에게도 친숙한 제품으로 자리잡았다는 분석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