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다문화 가정 사회 관심과 배려 강조(종합)

최종수정 2019.11.19 22:11 기사입력 2019.11.19 22:11

댓글쓰기

다문화 가정 아이 병역 문제 해법도 강조…종교 맞춤형 해법 제시, "식단 선택 노력"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전진영 기자] 1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사회의 지원과 관심이 초점으로 떠올랐다.


다문화학교 교사는 질문을 통해 "다문화 정책이라는 것이 도대체 연구는 하고 있는 것인가, 주무부처는 왜 이렇게 많은 것인가 생각이 굉장히 많이 들고 효과적인 체계적이고 세부적인 이런 정책들이 아니라 이벤트성이 있거나 중복되는 정책들이 굉장히 많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다문화 가정은 점점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다문화 가정과 그분들의 자녀들이 우리 사회에 잘 동화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에 잘 동화될 수 있게 된다면) 우리 사회의 문화, 다양성, 관용이 훨씬 풍부해질 것"이라며 "그분들이 겪는 가장 큰 애로가 언어일 것 같다. 소통하지 못하면 아이들로부터 따돌림을 받는 이유가 된다든지 여러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다문화 가정이 잘 안착할 수 있도록, 그분들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넓혀주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병역과 관련한 평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들 두 명을 둔 다문화 가정 어머니의 고민을 들었다. 어머니는 "아들이 둘인데 10년 후에 군대를 간다고 생각을 하면 무슬림 국가에서는 돼지고기를 먹지 못하게 돼 있다"면서 "아이들이 만일 군대에 갔을때 차별을 당하지 않을까 그런 부분에서 부모로서 걱정이 돼서 질문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한국 사회에 굉장히 중요한 구성원이 됐기 때문에 이제는 권리도 또 의무도 우리 국민과 아무런 차등없이 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당연히 병역 의무를 비롯한 부분에서도 차별이 없어야 한다. 차별이 없다는 것은 그저 동등하게만 대접해주는 것이 차별이 없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예를 들면 이슬람의 경우에는 음식이 특별하다든지 또는 불교 국가의 경우에 채식을 한다든지 그에 맞는 식단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노력까지 함께 이뤄져야 진정하게 그분들을 평등하게 대우한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