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銀, KPI서 비이자이익 지표 폐지…반기→연간 평가로

최종수정 2019.11.18 15:19 기사입력 2019.11.18 15:19

댓글쓰기

우리銀, KPI서 비이자이익 지표 폐지…반기→연간 평가로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DLS) 사태로 홍역을 치른 우리은행이 외형 성장 위주의 영업을 탈피하는 방향으로 성과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한다. 무너진 신뢰를 조기 회복하고 고객 중심, 내실 위주 영업으로 은행의 체질을 완전히 바꾸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


우리은행은 18일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내년 경영목표를 신뢰, 혁신, 효율로 설정하고 KPI를 전면 개편하는 혁신안을 발표했다.


이번 KPI 개편안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기존 24개 평가지표를 10개로 대폭 축소했다. 영업점 부담을 덜어주면서 지점별 특성에 맞는 자율영업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고객 수익률, 고객케어 등 고객 지표 배점을 대폭 확대해 고객 중심 영업문화가 정착되도록 제도와 시스템을 강화했다. 가장 비중이 큰 수익성 지표 부분에서는 비이자이익 지표를 폐지하고 조정 위험조정이익(RAR)으로 단일화했다. KPI 목표도 반기에서 연간 기준으로 부여해 단기실적보다는 꾸준한 고객 기반 확대가 우대받는 방향으로 개선했다.


이번 KPI 제도 개선으로 본점의 영업추진 방식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손태승 행장도 여·수신, 펀드, 방카슈랑스, 카드 등 사업그룹 상품별로 본점에서 영업점에 목표를 배분, 실적을 독려하기보다 본부 부서 간 상품·서비스 연구개발(R&D) 경쟁이 강화돼 고객에게 더 큰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라고 강력 주문했다.


이 밖에도 우리은행은 고객자산관리 부문 혁신을 위해 자산관리(WM)그룹과 연금신탁으로 나뉜 자산관리 조직을 자산관리그룹으로 일원화하고, 상품과 마케팅 조직을 분리해 자산관리 상품의 리스크 관리 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등 조직개편의 큰 틀을 밝혔다.

손태승 행장은 이날 KPI와 조직개편 방향을 직접 밝히면서 "모두가 공감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강조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