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2년만에 전투비행술대회 참관 "주체적 항공무력 강화"

최종수정 2019.11.16 08:35 기사입력 2019.11.16 08: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 전투비행술경기대회를 2년만에 참관했다.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북한 역시 공군력 과시로 맞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이날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가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진행되었다"며 김 위원장이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전투비행술경기대회는 북한 공군의 항공기들이 실전 같은 비행 기술을 선보이는 일종의 에어쇼로 2014년 김 위원장의 지시로 처음 시작된 이후 매년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2017년까지 행사에 참석했으나,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면서 미국 및 한국과 관계가 좋았던 작년에는 아예 행사 보도 자체가 없었다.


이번 경기대회는 "모든 비행기에 최대무장을 적재하고 비행지휘성원들의 편대지휘로 목표물에 대한 폭격 비행과 사격 비행을 하는 방법"으로 진행됐으며 "비행지휘성원들과 전투비행사들은 평시에 연마해온 비행술을 과시하며 김정은 비행대의 불패 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전용기로 알려진 ‘참매-1호’가 전투기들의 엄호를 받으며 비행장 상공을 통과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비행사들은 철두철미 위대한 사상과 위대한 전법으로 머리끝부터 발톱까지 무장한 적들과 싸울 생각을 해야 한다"며 "싸움의 승패여부는 무장 장비의 전투적 제원에 따라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상을 가지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하는데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비행사들이 주체적인 항공전법을 깊이 체득하고 작전과 전투에 능숙히 구현할 수 있게 철저히 준비하여야 한다"며 "비행훈련을 정상화, 체계화, 실전화하고 극악한 조건에서 강도 높게 진행하여 모든 비행사들이 높은 비행술과 폭격술, 사격술을 소유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적들의 항공무력을 견제하기 위한 우리 식 항공무장개발과 관련한 방향"과 "주체적 항공무력을 강화·발전시키는 데서 나서는 강령적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또 경기에 "커다란 만족"을 나타냈으며 참가자들과 기념사진도 찍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