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양덕온천 또 시찰 "볼수록 멋지다" 관광대박 의지

최종수정 2019.11.15 09:12 기사입력 2019.11.15 09:12

댓글쓰기

올해 들어서만 네번째 현지지도
"사소한 부족점도 안 돼" 완성도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에서 김 위원장 옆으로 그의 말을 수첩에 받아적는 간부의 모습도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진에서 김 위원장 옆으로 그의 말을 수첩에 받아적는 간부의 모습도 보인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20여일 만에 또 찾아 관광을 통한 경제발전 의지를 과시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 동지께서 양덕 온천문화휴양지 건설장을 또다시 현지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지난 10월 23일 양덕 온천문화휴양지 건설장을 현지지도하신 이후 당에서 제시한 과업들을 집행한 공사 정형(실태)을 구체적으로 요해하시었다"면서 "지난번에 지적한 문제들을 바로잡으면서 건축마감공사를 섬세하게 진행하여 치료 및 요양구획과 스키장 구획을 비롯한 모든 건설대상들을 질적으로 완공해가고 있는데 대하여 만족을 표시하시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현지지도는 지난 8월 31일과 4월 6일, 10월 25일에 보도돼 올해 들어서만 네 번째다.


김 위원장은 "모든 건물이 볼수록 멋있다", "짧은 기간에 많은 일을 하였다"고 칭찬하는 한편 "사소한 부족점도 허용할 수 없다"며 높은 수준의 질적 마감을 주문했다.

개별 욕조 주변을 인공잔디 대신 나무바닥재로 마감하고, 야외온천장의 달걀 삶는 장소에 조미료를 설치하라는 세부 지시도 잊지 않았다. "준공기일이 박두한 것만큼 봉사 준비 사업을 빈틈없이 책임적으로 하라"며 서비스 정신을 주문하기도 했다.


특히 "승마공원을 빨리 완공하여 근로자들이 이곳에 와서 스키도 타고 말도 타며 여러 가지 체육 문화생활을 즐기고 온천욕을 할 수 있게 하여야 한다. 전망적으로 골프장도 건설하여야 한다"고 지시, 이 일대를 휴양·레저 복합단지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양덕온천문화휴양지건설지휘부에서 당에서 제시한 완공날짜까지 미진된 공사를 어김없이 결속하고 준공식을 보장하기 위한 마감공사조직과 지도를 더욱 짜고들어(빈틈없이 달려들다) 진행할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대남사업을 담당하는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지난달 23일 금강산관광지구 시찰(보도날짜)에 이어 이번에도 동행해 눈길을 끈다. 아울러 한광상·조용원·현송월도 수행했으며 김정관 인민무력성 부상이 현지에서 영접했다.


그중 1년만에 모습을 드러낸 한광상은 2013년부터 노동당의 자금과 재산을 관리하는 '금고지기' 격인 당 재정경리부장을 맡았으나 올해 3월 치러진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 명단에서 빠져 해임된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이번에 재등장함으로써 여전히 요직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